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한정애의원은 29() 한국수자원공사(아라뱃길), 국립환경과학원 현장 시찰을 다녀왔습니다. 이날 환경노동위원회 위원들은 아라뱃길, 대기질통합예보센터를 시찰하고 미세먼지 대응 간담회 등 여러 논의에 함께했습니다.

 

 

 

집중 집중~☆


 

미세먼지 대응 간담회에서 한정애 의원은 암모니아에 의해 발생하는 미세먼지 총량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는 점을 지적하고, 기존 배출원에 대한 해결책 뿐만 아니라 여러 상황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함을 강조하였습니다. 

 

 

 

 

이번에는 바깥으로 나가 드론 장비 등을 살펴보는 시간~


 

드론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 방법도 이렇게 화면을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언뜻 VR체험 같기도 하네요~


 

드론의 움직임도 이렇게 꼼꼼히 관찰하구요 ㅎㅎ

 

 

 

 

 

현장시찰과 간담회에서 나눈 문제점과 의견을 살펴 실제 정책에 잘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Posted by 주영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7() <기후변화 대응, 수소경제 전망을 진단하다> 토론회에 참석하였습니다이번 토론회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범국민적 논의 및 실천을 논의하는 자리로 국회, 정부기관, 학계 등 여러 주체가 참석해 주셨습니다 :)

 

 

 

국회기후변화포럼 대표의원인 한정애 의원은 토론에 앞서 개회사에서 수소경제가 당연히 가야할 길이라고 생각하지만 가는 길에 놓인 허들을 확인해보고, 그 장애물을 제거하기 위한 노력을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하는지 논의가 필요합니다. 오늘 토론회를 매개로 새로운 경제에 대해 여러 고민을 공유하고 대안을 찾아가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토론회를 통해 나눈 의견이 수소경제 전망에 발전적으로 반영되기를 기대합니다 ^^


Posted by 주영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시 : 2019328() 오전 9

장소 : 국회 본청 원내대표회의실

 

한정애 정책위수석부의장

 

오너리스크가 없었다면 국민연금이나 기관투자가들이 그렇게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를 했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오너리스크라고 하는 것이 사라질 수 있도록, 각 기업이 투명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Posted by 주영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시 : 2019326() 오전 930

장소 : 국회 본청 원내대표회의실

 

한정애 정책위수석부의장

 

공수처법은 주로 여당을 대상으로 한다. 야당이 반대 하는 속을 모르겠다.” 이 발언은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인 이재오 전 의원께서 어느 방송에서 한 얘기다. 본인이 국무위원을 해봤더니 검찰이 현직 권력인 여당의 수사는 덮기도 하고 축소하는 경우도 허다하더라. 그렇기 때문에 고위공직자들은 특별기구가 별도로 조사를 해야지만, 부패를 없애거나 줄일 수 있다는 발언이다. 공수처법은 여야를 대상으로 하지만 주로 정무직에 해당하는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당연히 현재 정권이 임명하는 사람이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왜 자유한국당이 반대 하는지 속을 모르겠다는 이재오 상임고문의 이야기를 자유한국당이 귀 기울여 들어줬으면 좋겠다. 만약에 우리 여당이 이것을 주장해 속이 불쾌하거나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해야 하기 때문에 여당이 제안한 것이라 못한다고 할 거 같으면 우리가 아무 말도 안하겠다. 지금이라도 자유한국당 발 대안, 공수처안을 마련해주기를 간곡하게 부탁드린다.

Posted by 주영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시 : 2019321() 오전 830

장소 : 국회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

 

한정애 정책위수석부의장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을 보면서 사회 정의를 실현하라고 법에 따라서 권한을 주었는데, 이 권한을 가진 자들이 사회정의는 실현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불법을 저지른다. 권력과 관계된, 더 나아가 권력과 돈이 연계되어 있고, 권력과 언론이 연계되어 있고, 권력과 연예인이 연계되어 있기도 하다. 늦었지만 사회정의가 반드시 실현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그간 오랜 기간에 걸쳐서 공수처를 설치해야 한다,’ ‘권력과 연계되는 것들에 대한 고리를 끊기 위해서라도 공수처는 필요하다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왔다. 어제 바른미래당에서 공수처법과 관련된 방안을 브리핑하는 것을 들었다. 하나 궁금한 것이 있다. 지난 20여 년간 국민적 요구에 따라서 공수처를 설치하라고 하는 것에 반해서, 바른미래당은 공수처의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하자고 하는 것이다. 이것은 명확하지 않은 제안이다. 만약에 경찰이 지금처럼 검사의 지휘를 받아서 수사하는 방식이고, 공수처 검사가 그냥 기소를 진행한다면, 이것은 독립된 공수처라고 보기 어렵고, 기존에 있는 경찰의 역할이 그대로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에, 공수처라고 부르기는 하지만 작은 경찰단이 하나 더 만들어지는 것에 불과하다는 우려가 있다. 그래서 공수처와 관련해서 바른미래당의 명확한 입장이 정리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리고 우리가 김학의 사건 등을 보면서 생각하고 있는 과연 이 고리를 어떻게 끊어야 하는가에 방점이 주어진다고 한다면, ‘공수처가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져야 하는가에 대해 오히려 쉬운 해답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