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의원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4년간 행해진 고용노동부 글로벌 취업지원사업이 부실덩어리인 것을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된 기사가 한국일보, 뉴시스, 매일노동뉴스에 게재되어 그 기사를 소개해 드립니다.

 

지난 정부가 취업을 지원한 청년 해외 일자리 대부분이 단기적인 단순노무직 위주였는데도 현 정부가 이를 더욱 확대 시행해 비판이 일고 있다.

4일 한정애(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고용노동부가 2009~2012년 시행한 '글로벌 취업지원 사업'을 통해 해외에서 일자리를 구한 청년의 76%가 단순 서비스사무 업종에서 일했다. 서비스사무 업종에는 호텔 및 숙박시설 서비스, 조리 및 음식 서비스, 판매 및 영업, 미용 및 대인 서비스, 음료서비스, 보안 서비스, 단순 사무, 피부관리사 등 단순 노무직이 대부분이다. 전체 해외 취업자 중 서비스사무 업종 종사자 비율은 200958.4%였으나 해마다 증가, 2012년에는 86.4%(2,939)까지 증가했다.

<중략>

한정애 의원은 박근혜정부는 지난 4년간 부실한 사업으로 판명된 글로벌 취업지원사업을 축소하기는커녕 '케이무브(K-Move)'라는 신종 해외취업 장려제도까지 도입해 오히려 확대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케이무브는 현 정부의 청년 해외취업 지원 프로그램으로 청년 고용률을 높이기 위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다.

 

* 한국일보 바로가기

* 뉴시스 바로가기

* 매일노동뉴스 바로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