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본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카를로스 알바라도(Carlos Alvarado) 코스타리카 대통령 임석 하에

로돌포 솔라노 키로스(Rodolfo Solano Quirós) 코스타리카 외교부 장관과

순환경제, 무공해차, 탄소중립 등 환경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양국은 폐기물 관리를 포함한 순환경제 이행,

수소차·전기차 등 재생에너지 기반 무공해차 전환 및 기반시설 보급, 탄소중립 정책 등의 분야에서 정보교환,

기술 및 정책 경험 공유 등 실질적인 환경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코스타리카는 2050 탄소중립 선언 및 국가 탈탄소화 계획(2018-2050)을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99%로 유지하고 있는 국가로,

특히 내륙 50여 개 강의 풍부한 수자원을 토대로 한 수력(68%), 바다와 인접한 지대의 풍력(17%),

화산지대를 이용한 지열(13%) 등으로 재생에너지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협약이 양국의 활발한 환경정책 교류 계기가 됨은 물론

국내 환경산업의 중남미 시장 진출에 있어 발판이 될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