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금) 한국건설자원공제조합, 한국건설자원협회와 '건설폐기물 재활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자원 낭비를 최소화하고, 

한번 사용한 자원을 다시 순환이용하는 순환경제 모델이 필요합니다. 

 

특히, 폐기물 발생량의 44.5%를 차지하는 건설폐기물을 재활용하여 

다시 사용되도록 하는 것은 순환경제사회의 핵심 과제라 할 수 있는데요.

 

 

 

이번 업무협약으로 건설폐기물 업계는 건설폐기물의 99% 이상을 재활용하고

2025년부터 건설폐기물과 그 잔재물을 수도권매립지에 반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또한 2029년까지 건설폐기물 재활용시설에 막구조물이나 옥내화시설을 설치해

분진, 소음 등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도시미관을 고려한 주민친화적 시설로 탈바꿈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환경부도 이런 건설폐기물 업계의 노력에 보조를 맞춰나가겠습니다.

건설폐기물 재활용 법령을 개정해 순환골재의 법적 지위를 제품으로 명확히 하고 

외부보관이 필요한 경우는 바닥, 벽면, 지붕 등을 갖춘 보관시설에 보관하도록 시설기준을 마련해 나갈 예정입니다.


건설폐기물 처리 시 매립·소각은 최소화하고 건설폐기물로 만든 순환골재는 더 폭넓게 사용토록 하여 

2050 탄소중립에 한발 더 가까이 갈 수 있도록 건설폐기물 업계와 함께 머리를 맞대겠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