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 참석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률이 일반 인구 감염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광화문집회 참석자 33680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30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는 0.91%의 양성률이다.

 

서울시에서 지난 6~9월 일반 시민 85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1(양성률 0.012%)이었다. 지난 5~9월까지 전국 입영장정 109303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도 양성판정 5명으로 양성률 0.005%를 기록했다. 이 같은 수치에 비하면 광복절 집회 참석자 양성률은 높은 셈이다.

 

광복절 광화문집회와 같은 날 진행했던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1475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는 양성 판정1명으로, 양성률 0.068%를 기록했다. 광화문 집회에 비하면 낮은 수치지만 이 역시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한 양성률에 비하면 높은 편이다.

 

한정애 의원은 "광화문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에 영향을 미친 것은 분명하다""당분간 대규모 집회는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기사 원문보기

[한국경제] "집회 참석자 코로나 양성률, 일반 시민보다 높아"


▽ 관련 기사 보기

[한국경제] "광화문 집회차단은 헌법상 정당한글날도 원천차단해야"

[한국경제TV] "광화문 차벽 정당한 조치한글날도 원천차단해야"

[시사코리아] 8.15 광화문 집회 참석자, ‘코로나19 감염율매우 높아

[머니S] 광화문집회 참석자 감염률 0.91%매우 높은 수치

[MBN] "광복절집회 코로나19 양성률 0.9%대규모 집회 자제해야"

[KBS] "광화문 집회 양성률, 일반 인구에 비해 매우 높아"

[뉴스프리존] 광화문집회 참석자 코로나19 양성율 0.91%매우 높은 수준

[뉴시스] 한정애 "광화문 집회, 코로나에 영향 커한글날엔 자제해야"

[미디어오늘] 한정애 광화문집회 확진율 낮다? 엉뚱한 데이터와 비교

[경인투데이뉴스] 8.15 광화문 집회 참석자 코로나19 감염율,일반 인구 감염율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

[신아일보] 8.15 광화문 집회 참석자 감염율, 일반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

[대전일보] 정부 도심 집회·시위 봉쇄 방침에 여야 신경전

[YTN] [뉴있저] 광화문 집회 현장이 코로나19에 가장 안전하다?

[매일경제] 한정애 "한글날, 보수단체 집회 자제해달라"

[연합뉴스] "차벽은 방역의 최후 안전선"한글날집회 봉쇄 재확인

[MBN] 민주당, '한글날 집회' 강행 움직임에 "차벽은 방역의 최후 안전선"

[아시아투데이] 김태년 광화문 차벽, 방역의 최후안전선광화문 집회 원천 차단해야

[서울신문] 차벽, 방역의 최후안전선집회 아닌 코로나 막는 것

[MBC] 민주 "차벽은 방역의 최후 안전선"한글날집회 봉쇄 재확인

[헤럴드경제] 민주, 한글날 집회 원천 차단의지 확고극우단체 집회 용납할 수 없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