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고용노동부 장관의 사위가 산하기관인 한국기술교육대학 직업능력심사평가원에 경력 없이 채용된 후 정규직 전환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근로복지공단 등 고용노동부 산하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국기술교육대학 직업능력심사평가원은 2015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 전문직 채용 공고를 냈다""서류만 보고 면접해서 채용이 됐는데 여기에 장관 사위가 포함돼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력 제한은 없지만 해당 업무가 법무, 기획, 예산, 회계 관리였기에 해당 업무에 대해 경력이 있거나 해당 업무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어야 하는데 당시 장관 사위의 인사기록 카드를 보면 해당 경력이 전무하고 심지어 업무와 관련해 수업을 수강한 내역도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장관 사위의 학부 전공은 컴퓨터공학이었음에도 그냥 면접봐서 합격이 됐다""합격되고 나서 직업능력심사평가원이 개원하고 그해 기간제였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절차에 들어가면서 채용된 다음해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이어 "의혹이 있어서 직업능력심사평가원에 채용 관련 심사 서류를 제출해 달라고 했는데 다른 것은 다 있는데 심사위원이 평가한 채점표만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김기영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총장은 "제가 직접 면접한 게 아니기 때문에 상세한 건 말씀 드릴 수 없지만 서류가 검찰에서 수사하면서 분실된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답했다.


▽ 기사 원문 보기

[머니투데이] [국감]한정애 "전 고용장관 사위 산하기관 과거 채용에 포함"


▽ 관련 기사 보기

[연합뉴스] 질의하는 한정애 의원

[뉴스1] "청년들에게 미안하지 않나" 환노위 여야 고용세습 질타

[문화일보] 산업인력공단서도직원 자녀·친인척 뽑았다

[문화일보] “꼼수의 달인 조명래 즉각 사퇴청문보고서 거부 · 고발 추진

[뉴시스] 이기권 전 장관 사위도 경력없이 산하기관 경력직 채용정규직 전환

[뉴시스] [종합]환노위 국감서 전·현 정부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잇따라

[시사브레이크] [환노위 국감] 기관 고용세습·채용비리 도마 위에청년들 눈물엔 관심 없고 책임공방으로 얼룩

[tbs 교통방송] 환노위 국감에서도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잇따라

[뉴스토마토] (2018 국감)고용부 산하기관서도 친인척 채용 도마

[파이낸셜뉴스] 환노위 국감에도 불법 채용 도마에

[시사저널e] [2018 국감] 여야, 현 정부 친인척 채용비리맞불

[뉴시스] [종합2]'너 들어와' 입사 후 정규직 전환채용비리 백태

[투데이신문] [2018 국감] 채용비리 의혹 잇따른 환노위 국감

[아시아투데이] 국토위 국감 남북철도연결두고 설전

[연합뉴스] [국감현장] 환노위 국감서도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나와

[이투데이] 환노위, 노동부 산하 국감에서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 제기

[헤럴드경제] 고용부 산하기관도 채용비리의혹고용시장 흔들어

[세계일보] 산업인력공단서도 친·인척 채용 확인

[SBS] 환노위 국감서도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나와

[MBC] 환노위 국감서도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제기

[매일노동뉴스] 환노위 국감도 공공기관 채용 논란 불붙나

[머니투데이] [300스코어보드-환노위]"산재브로커 막자" 여야 '한 목소리'

[서울경제] "고용세습·채용비리, 청년들에 절망 준다"

[서울신문] “산업인력공단도 재고용된 6명이 전·현직 간부 자녀·조카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