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의원은 21일 울산광역시 동구 전하동 현대중공업 5도크에서 건조하던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에서 불이 나 하청업체 노동자 2명이 숨지는 사고에 대해,  "지난달부터 현대중공업 계열 공장에서 일어난 하청업체 직원의 5번째 사망사고로, 하청업체에 산재 은폐가 만연하고, 안전교육도 부실한 상황에서 노동자에게 위험한 업무를 계속 부담시켜 이같은 사고가 발생하게 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된 내용의 기사가 422일 한겨레신문에 게재되어 소개해드립니다.

 

[한겨레] 김민경 기자= 시작은 지난달 7일 전남 영암군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오아무개(41)씨가 작업 도중 2t 무게의 대형 철판에 깔려 숨진 사고다. 열사흘 뒤인 20일 현대삼호중공업에서 박아무개(41)씨가 12m아래로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 다시 닷새 뒤인 25일 현대중공업 김아무개(52)씨가 바다에 빠져 숨졌다. 지난 7일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정아무개(65)씨가 8.6m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모두 작업 중 일어난 일이다 

 

숨진 노동자6명은 모두 하청업체 소속이다. 하청업체 노동자들은 주로 용접이나 절단, 도장 따위의 업무를 맡는다. 하창민 현대중공업 사내하청지회장은 위험하고 유해한 일을 하청업체에 떠맡기는데다 안전교육마저 제대로 받지 못해 사고가 잦은 것 같다고 짚었다. 하지만 성과 압박은 정규직 보다 심하다.

 

[중략]

 

하청업체도 산재 처리를 기피하거나 은폐한다. 한정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보면,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지난해 7월 현대중공업 사내하청지회가 고발한 40건의 산재 은폐 의혹 사건중 19건을 사실로 인정했다. 민주노총 정영현씨는 원청은 책임을 안지고 하청은 산재를 은폐하다 보니 실태가 드러나지 않고 작업환경도 바뀌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노조 쪽의 특별근로감독 등의 요구에 별다른 조처를 취하지 않고 있다. 고용부 울산지청 관계자는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만 밝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중공업 직원이나 협력사 직원 모두 똑같은 안전교육을 하고 있다. 원인을 분석해 재발 방지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 한겨레 바로가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