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금) 서울 강북구청,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함께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을 가졌습니다 :)

 

담배꽁초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담배 제조사에 적극 동참을 촉구하는 내용의

'꽁초어택'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환경보호시민모임 '와이퍼스'로부터

담배꽁초 문제가 해결되길 바라는 학생들의 손편지를 전달받기도 했습니다.

 

 

그동안 담배꽁초는 거리에 무단으로 버려지며 도시 미관을 해칠뿐 아니라

빗물에 쓸려내려가 하천과 해양을 오염시키는 등 미세플라스틱의 원인으로 지적받아 왔는데요.

 

이에 환경부도 1993녀부터 담배에 대한 폐기물부담금을 부과(현재 1갑당 24.4원)하고,

담배꽁초가 많이 버려지는 곳에 쓰레기통을 설치하는 등 담배공초 수거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습니다.

 

 

오늘 업무협약식에 함께하는 강북구는 원활한 담배꽁초 수거를 위해

올해 3월부터 '담배꽁초 수거보상금지업사업'을 실시중인데요.

 

강북구 내 약 20개 지점의 담배꽁초 수거함에서 회수한 담배꽁초에서 플라스틱 필터만 분리해 플라스틱 재활용제품 제조에 사용하고, 남은 종이와 연초 부분은 안전하게 소각해 에너지 회수에 사용할 계획입니다.

 

또 내년 5월경까지 약 9개월 간 담배꽁초 재활용을 위한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번 업무협약식을 통한 담배꽁초 회수와 재활용 시범사업이 모범사례가 되길 기대합니다.

앞으로도 관계기관, 국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담배꽁초 회수와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서도 적극 힘쓰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