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수)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교육청과 함께

환경교육체험관(에코스쿨) 조성과 기후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습니다.

 

환경교육체험관 조성 사업은

폐교를 제로에너지건축물 등 친환경 복합시설로 새단장해

기후·환경교육의 거점시설로 활용하는 사업인데요.

 

실내에는 환경교실과 연구실, 도서관, 영상제작실 등이,

실외에는 미세먼지저감 완충숲, 탄소저감숲, 기후변화 관찰숲, 생태연못 등

환경교육 체험을 위한 다양한 공간이 마련됩니다.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공개한 제3차 환경교육종합계획에서

강서구 가양동 소재의 공진중학교(2020년 2월 폐교)를

서울 환경교육체험관 대상지로 선정한 바 있는데요!

오는 2022년까지 설계를 마무리해 2024년 하반기 완공·개관할 예정입니다. 

 

나아가 부산 등 다른 지역에서도

환경교육체험관이 조성되도록 확대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환경부는 환경교육체험관이

학교의 생태전환교육과 시민들의 환경교육시설로 활용될 수 있도록

서울시, 서울시교육청과 적극적인 업무 교류를 시행하는 한편,

행정‧재정적 지원, 교육 과정 개발·보급, 교직원·교사·사회환경지도사 연수 등

기후·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