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수) 폭염에 따른 낙동강 녹조 대응 현장과 환경기초시설 코로나 대응 현장을 직접 점검했습니다.

 

먼저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해 녹조 발생 현장을 점검했는데요.

폭염 기간 동안 낙동강 먹는 물 안전을 위해 관계기관의 신속하고 면밀한 대응을 당부했습니다.

 

 

올해는 유난히 짧은 장마 이후로 폭염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또한 평년보다 적은 강수량과 수온 상승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전국적으로 녹조가 발생하고 있는데요.

 

현재 낙동강 수개 4개 지점에서 녹조 '관심' 단계가 발령 중에 있습니다.

그중 강정고령보는 낙동강 수계 중에서 녹조가 심한 지역으로

지난 6월 17일 발령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한 달 넘게 지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낙동강 녹조 발생으로 인해 먹는 물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대구지방환경청, 대구광역시, 낙동강물환경연구소,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신속하게 현황 파악하고 대응해나가가겠습니다.

 

 

이후 서부공공하수처리시설을 찾아 코로나19 비상대응 계획을 점검했습니다.

하수처리장은 국민 환경보건과 공공수역의 물환경 보전을 위한 주요 시설로

코로나 확산 상황에서도 정상적인 운영이 필수적인 곳입니다.

 

환경기초시설 점검 강화, 하천변 쓰레기 수거 등 기존 녹조 대책과 함께 

현장 맞춤형 대책을 추가 발굴하여 시행하고,

환경기초시설의 코로나19 비상대응 계획도 충실하게 이행하여

필수 환경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8.09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