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목) 울산 반구대 암각화 현장을 방문해 울산시와 문화재청 관계자로부터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상황을 보고받았습니다.

 

울산 반구대 암각화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고래사냥 암각화로,

태화강 상류의 지류 하천인 대곡천 중류부 절벽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1995년 6월에 국보 제285호로 지정되고,

유네스코 세계유산 후보 목록에도 등재되어 있을만큼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댐 수위에 따라 침수와 노출의 반복으로

풍화가 가속됨에 따라 훼손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저는 현장을 살펴보고 송철호 울산광역시장과 사연댐 수문설치 등 보존 방안을 다각도로 논의하였습니다.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반구대 암각화 보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