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목) 10개 자동차 렌트·리스업체와 함께

기업 보유차량을 2030년까지 무공해차(전기·수소차)로 100% 전환할 것을 선언했습니다.

 

자동차 렌트·리스업체는 국민에게 적은 비용으로 무공해차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대부분의 공공기관들과 기업이 차량을 임차해 운영하는 점을 고려하여

선언식의 첫 전째 주자로 선정된 것입니다.

 

 

 

선언식 자리에 참여한 10개 자동차 렌트·리스업체의 보유 차량은

현재 렌트업계 차량의 75% 수준인 약 69만 7천여 대인데요.

 

이중 1.7%에 불과한 무공해차의 비율을 2030년까지 100% 전환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환경부는 이번 선언식을 시작으로

제조·금융업, 물류·운수업 등 업종별로 공동선언식으로 개최할 계획입니다.

 

수송부문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민간 기업의 자발적인 무공해차 전환 노력이 매우 중요합니다.

더 많은 기업들이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선언에 동참할 수 있도록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협력해나가겠습니다 :)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