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화)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환경부와 양대 액화석유가스 공급사인 SK가스와 E1이

수도권에 액화석유가스 복합 수소충전소를 조기에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그동안 수소차의 약 1/3이 수도권에 보급되었지만

부지 확보의 어려움과 주민 민원 등의 이유로

수소충전소는 다소 부족한 상황이었는데요. 

 

접근성이 좋은 도심 액화석유가스 충전소가

수소충전시설을 결합한 복합충전소로 전환되면

서울 등 수도권의 수소 충전 여건이 크게 나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구축과 운영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입지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등을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적극 추진하기로 하고,

 

양대 액화석유가스 공급사는 보유한 부지 중 적정부지를 발굴하여

액화석유가스 복합 수소충전소가 조기에 구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하였습니다.  

 

 

올해는 서울 및 인접지역에 충전소를 대폭 확충하여

수소차 보급 확대의 전환점을 만들어야 하는 아주 중요한 시기입니다.

 

 앞으로도 환경부는 민․관 협업과 같은 사업 유형을 적극 발굴·지원하여

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고,

충전 불편을 반드시 해결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