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2일은 수질 오염과 먹는 물 부족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UN이 지정한 <세계 물의 날>입니다.

우리나라는 국제 사회의 노력에 동참하고자 1995년부터 정부 차원의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29번째를 맞는 올해 <세계 물의 날> 주제는 '물의 가치화'라고 하는데요.

물이 주는 다양한 가치를 이해하고, 미래세대를 위해 물 자원을

잘 보전해야한다는 취지를 강조하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저는 환영사를 통해 "우리 국민들이 누구나 차별없이 물의 가치를 누리고,

물과 기후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하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물 관리를 위해 노력한 유공자에게 정부포상도 수여해드리고요.

 

 

물의 가치를 담은 세레머니도 진행했는데요.

내·외빈들과 함께하는 퍼포먼스여서 그런지 그 의미가 남달랐답니다 ^^

 

 

코로나 상황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을 현장에 모시지는 못했는데요.

아쉬움을 달래기위해 온오프라인 참가자 전부와 기념촬영에도 나섰습니다.

 

다음 행사때는 보다 많은 분들과 현장에서 만나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이어 부산시 사하구에 위치한 낙동강 하구통합운영센터 개소식에 참석하였습니다.

내빈들과 현판 제막식에도 함께했는데요.

 

센터가 낙동강 수생태계 회복에 큰 역할을 해주길 기대합니다!

 

 

제막식 이후 작년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따른 수생태계 회복 가능성과 염분 분포 영향도와 관련하여

논의를 이어나갔고, 하굿둑 시설 현장도 함께 살펴봤습니다.

 

 

 

물의 가치는 나날이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우리 국민 여러분 모두가 깨끗한 물을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