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월) 국방부와 경찰청, 섬유산업연합회와 함께

<투명페트병으로 만든 기능성 의류를 시범 구매하는 자연순환 서약식>을 개최하고

투명페트병을 재활용해 의류를 만드는 과정과 제품들을 살펴봤습니다 :)

 

 혹시 지난번 예쁜 플리스를 기억하고 계신가요?

기억이 나지 않는 분들을 위해서 게시글을 링크합니다!

 

▼ 확인하시려면 클릭!! ▼

[포토뉴스] 재생 페트병 원사 생산 현장에 다녀왔어요

[영상] 폐페트병이 옷이 된다?!ㅣ재생원료 순환체계 현장

 

재생원료 순환체계 현장에서 만날 수 있었던 재활용의류가

여름용 및 겨울용 운동복, 간이근무복 등 다양한 형태로 활용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앞으로 더 다양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기쁜마음으로 서약식 자리에 참석했답니다~

 

 

옷 한 벌을 제작하는데 페트병의 양은 얼마나 필요할까요?

종류나 디자인 등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일반 티셔츠 한벌에 500ml 12병 또는 2L 5병이 들어가고,

긴소매 기능성 자켓은 500ml 32병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

 

 

서약식과 함께 페트병을 활용한 제품 전시회도 동시에 개최되었는데요.

배출부터 제품화까지 투명페트병의 재활용 전 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테트병, 재생원료, 원사 등이 단계별로 전시되었습니다 ^^

 

이렇게 만져봐도 일반 원사와 큰 차이가 없다는 사실!! 정말 신기합니다~

 

 

특히 작년 환경부와 업무협약 체결을 맺은 업체들이 의류, 가방, 신발 등

재활용제품을 생산중에 있고,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우리 주변에서도 더 많이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

 

투명페트병의 대변신!

앞으로도 많이 응원해주시고, 각 가정에서 투명페트병은 꼬옥 분리배출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