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실험동물 복지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토론회를 진행했습니다. 특별히 이번 토론회는 기동민·윤준호 의원님,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에서 함께 준비해주셨습니다.

 

최근 발생한 국가사역견 메이사건은 우리에게 정말 큰 충격을 안겨주기도 했는데요. 오늘 마련된 토론회는 대학기관의 비윤리적인 동물실험 등 실험동물 정책의 현행 제도를 점검해보고, 동물실험 윤리 확보를 위한 정책방안 도출을 위해 개최된 자리입니다.

 

 

우선 윤준호 의원님을 비롯해 참석해주신 분들과 인사부터 나눴구요~

 

 

 

한정애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 함께 한 가지 기본을 갖고 임하면 좋겠다. 사람에 대해서도 윤리적, 인도적 행동을 강조하는 것처럼 동물에 대해서도 이 마음가짐을 갖자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언제까지 동물의 희생을 바탕으로 인간이 안심하며 살아갈 수 없다. 기존 산업도 개혁과 변화를 거치듯 오늘 토론회를 시작으로 동물실험 정책도 조금 더 윤리적이고 도덕적으로 변화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습니다.

 

 

윤준호 의원님도 사람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은 동물도 진정으로 사랑한다. 정부부처, 전문가 분들과 호흡을 맞춰 국회에서도 법과 제도로서 보완에 힘쓰겠다고 축사를 통해 의지를 전달해주셨습니다.

 

 

다음으로 참석자 단체사진 촬영순서가 있었는데요~

 

 

다같이 힘을 모아 보자는 의미로 파이팅 포즈도 취했답니다 :)

 

 

~ 이제 본격적으로 토론을 시작해야겠죠?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이형주 대표님의 주제발표로 진지한 논의가 시작됐구요~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한 한정애 의원입니다.

집중! 집중!

 

 

주제발표가 끝난 뒤 패널토론을 통해 각계 전문가, 부처에서 다양한 의견을 표현해주셨습니다.

 

 

오늘 논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국회에서 후속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

Posted by 주영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