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이 "사회적 약자들이 직면하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을지로 위원회는 2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신문고 현판식을 갖고 19건의 타결 사례를 소개했다.

 

박 위원장은 "을지로 위원회에 들어오는 과제를 '신문고'로 정리하고 있다""이날 현판식을 설치하는 건 민생중심 정당의 일을 일상적으로, 또 열심히 하겠단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 많은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참여하도록 하고, 또 야당에겐 정쟁대신 민생 경쟁을 하자는 제안이다"고 덧붙였다.

 

을지로위원회는 20166월부터 삼성전자 반도체 직업병 피해자에 대한 보상, 고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 파인텍 고공농성 해결 등 총 19건의 과제를 해결했다.

 

박 위원장을 비롯해 한정애 의원, 박주민 최고위원, 설훈 최고위원 등이 해결과제에 대해 이해찬 대표와 함께 꽃달기를 진행했다.

 

을지로위원회의 성과를 격려하는 포상금도 당 차원에서 지급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을지로 위원회와 민생연석회의에 감사하는 표창을 내리고 또 포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많은 현안이 남았다""유치원3법과 택시 조정 문제 등 여러분들이 풀어나가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 기사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을지로위, 야당에 "정쟁말고 민생경쟁하자"


▽ 관련 기사보기

[뉴스핌] [사진] 악수 나누는 이해찬 당대표-한정애 의원

[뉴스1] 을지로 위원회 신문고 현황판에 꽃다는 이해찬·한정애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