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차적 발송시스템으로 많이 다운받을수록 통보 늦어져

한정애 의원 "통보 지연 및 미발송 문제 개선되지 않아"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기상청 지진정보알리미앱의 지진통보가 평균 19분에서 최대 40분까지 걸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진정보알리미앱의 지진통보 방식은 일괄 발송시스템이 아닌 순차적 발송시스템으로 설계돼 많이 다운받을수록 통보가 늦어져 최대 40분까지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진정보알리미앱은 8월말 기준 1만명에서 지난 12일 경주지진 이후 3만명이 다운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기상청은 신속한 지진 정보 제공을 통해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20127400만원을 들여 지진알리미앱을 구축하고, 20136월부터 관련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한 현재까지 유지보수 비용으로 2900만원을 투입해 총 1억원의 예산이 들어갔다.

 

그러나 2013년 서비스 이후 앱 리뷰에 지진통보 지연 및 미발송 문제 등이 계속 지적돼 왔음에도 관련 문제가 개선되지 않는 등 기상청의 지진정보알리미앱 관리에 문제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그동안 지진정보알리미앱이 순차적 통보되는 방식이라는 것은 파악하지 못하고, 지진발생 이후 관련 정보가 지진정보알리미앱 서버로 단시간에 전송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에만 노력을 기울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 의원은 "최근 기상청이 국민들로부터 청개구리청이라 불리는 등 기상청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더 늦기 전에 기상청 업무 전반에 대한 국회 감사와 감사원 감사 등 철저한 업무점검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기사 원문보기

[뉴시스] "기상청 지진알리미 앱, 지진 발생 40분 후 통보"


▽ 관련 기사보기

[스페셜경제] 한정애 의원 기상청 지진정보알리미, 시스템 심각한 문제

[시사경제신문] 한정애 의원, 기상청 뒷북 지진통보 시스템 질타

[에코저널] 기상청 지진정보알리미는 뒷북알리미

[시사위크] 기상청 지진정보 뒷북알리미오명최대 40분 걸려

[아시아뉴스통신] 기상청 지진정보알리미, "국민에게는 무용지물" 질타

[현대건강신문] 경주 여진 발생시 뒤늦은 재난 문자...통보까지 평균 19

[일간대한뉴스] 한정애 의원, '기상청 지진정보알리미' 알고보니 뒷북알리미!

[메트로신문] 정부 앱, 실효성 있나업데이트 안되고 개인정보 유출 논란까지

[사건의내막] [국감] 더민주 한정애 기상청, 뒷북 알리미

[대전투데이] 기상청 지진정보알리미 예산만 낭비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