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저널=서울환경부 퇴직 공무원들의 환경부 소속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 재취업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사진 서울 강서병)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며 20101, 20117, 201217, 201312, 201413, 201520명으로 총 70명이 환경부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에 재취업했다.

 

세월호 참사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항만재취업이후 중앙부처 공무원의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 재취업 행태에 대해 국민의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고 있으나, 환경부 공무원들은 이 같은 여론을 무시한 듯 재취업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재취업기관별로 보면 한국환경공단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각각 8명으로 가장 많이 취업했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6, 수도권매립지공사 5, 국립공원관리공단 4, 한국환경산업기술원 4명 등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등 환경관련 조합과 협회 등 27곳에도 재취업을 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기존 추진기획단이 편입되면서 퇴직과 재취업으로 파악되지만 나머지 기관들은 사장, 본부장, 협회장 등 고위직으로 재취업했다.

 

퇴직한 달에 재취업한 직원도 12명이나 되고, 1달 이내에 재취업한 직원은 32명으로 나타나 64%가 퇴직전 이미 재취업기관을 알아본 것으로 추정된다.

 

한정애 의원은 퇴직후 1달 이내에 재취업한 공무원들은 퇴직전 산하기관과 유관기관에 압력을 행사해 자리를 마련하는지 의구심이 들 정도라며 퇴직 공무원들이 로비창구로 활용된다는 의혹 해소 및 공정성 시비해소를 위해서라도 내부규정을 좀 더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기사 원문보기

[에코저널] 한정애, 환경부 퇴직자, 산하·유관기관 재취업 늘어


▽ 관련 기사보기

[중앙뉴스] 환경부 퇴직 공무원, 64%1달 이내에 유관기관 재취업

[경기일보] 인천 한국환경공단·수도권매립지공사, 환경부 등 퇴직공무원 재취업 자리로 전락

[우리들뉴스] 한정애 의원, 환경부 출신 환피아 우려..내부규정 강화해야

[데일리시사닷컴] 한정애의원,"환경부 퇴직 공무원,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 재취업 매년 늘어

[경인일보] 관피아 척결 비웃는 '환피아(환경부 관료+마피아)'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