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월) 서울예대 학생들이 공혈견 관련 인터뷰를 위해 국회에 방문하였습니다 ^^


공혈견이라고 하니 조금 생소하신가요? 

공혈견은 '수혈이 필요한 개를 위해 피를 나누어주는 개'를 의미하는데요. 

한정애의원도 관련 개정안을 발의한 적이 있습니다. (☞ 동물보호법 개정안)

다만 안타깝게도 논의 과정을 거치며 개정안은 본회의에 부의되지는 못한 상태입니다 ㅠㅠ


그런데 이 개정안을 눈여겨본 학생들의 요청으로 오늘의 인터뷰가 성사되었다고 하니 왠지 기쁘고, 뿌듯합니다.



안산에서 국회까지 무려 2시간이나 걸려서 도착한 학생들!

열정이 정말 대단한 친구들입니다~




인터뷰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질문들을 살펴보며, 

학생들이 원하는 답과 방향을 찾아갈 수 있도록 최대한 구체적으로 답변했습니다.



요렇게~ 요렇게~ ^^

개정안의 심의 과정 등 궁금해하는 부분에 대해 상세히 설명해주었답니다~



질문 중에 공혈견 관련 법제화에 대한 우려에 대해 묻는 질문도 있었는데요. 


이에 한정애 의원은 "관리감독의 사각지대에 있는 동물혈액공급을 관리감독할 수 있는 수단을 마련하여 동물학대를 예방해야 하며, 혈액이 좀 더 위생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동물복지 차원에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답변하며, 고통 속에서 채혈당하는 공혈견을 위한 제도가 만들어져야 함을 강조하였습니다.



법제 관련 여러 의견과 건의사항도 귀기울여 들었습니다. 




동물복지를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청년들과 함께 단체샷도 찰칵 ^^

오늘 인터뷰 내용이 도움이 많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서울예대 '심봉사' 동아리 파이팅!!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