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대명절 '추석'을 맞아 여러분께 추석 인사 드립니다 ^^

고향 가는 길 안전하게 잘 다녀오시고, 맛있는 음식과 즐거운 이야기로 행복한 추석 보내세요~!


※ 명절 준비에 가족 모두 함께해주시면 더욱 즐거운 추석이 됩니다~ ^^

※ 명절 연휴 응급상황 발생 시를 대비하여, '연휴에도 문 여는 우리 동네 병원·약국'을 미리 검색해보세요!

 ☞ 연휴에도 문 여는 우리 동네 병원·약국 검색하기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일(목) 강서의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추석 인사를 드렸습니다.

따끈따끈한 <월간 한정애> 특별판도 함께 했답니다~


요렇게 요렇게 따뜻한 눈맞춤도 필수 *^_^*



건강은 괜찮으신지, 식사는 잘 하시는지, 안부도 여쭤보며 근황 토크에도 함께해봅니다 ^^



우리 어머니들과 함께라면 한층 더 친근해지는 한정애의 스킨십!

처음에는 조금 어색하더라도 자꾸 만나뵙고, 안아드리면 익숙해진답니다.


여러분도 이번 명절에는 오랜만에 만난 친지들과 따뜻한 포옹 한번 해보시는건 어떨까요? ^^



이렇게 팔짱끼는 것도 좋고요~ ^^




이어 흥정애 모드도 발동~~ ♬♪

우리 어머니께서도 함께해주셨답니다~~



볼도 쓰담쓰담해주신 우리 어머님 >_<

따뜻한 스킨십에 명절을 앞둔 아이처럼 즐겁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한정애의원입니다~

우리 어르신들 건강하게, 오래오래 강서에서 함께해주시면 좋겠습니다.



공원을 지나면서 깨알같이 <월간 한정애> 홍보에도 나섰는데요!!

내용에 대해 궁금하신 어르신께는 장상기의원님과 함께 친절한 설명도 해드렸답니다~





경로당과 공원에서 포옹은 계속됩니다-★




아버님들~

<월간 한정애> 한번 보시겠어요? ^^ 



손도 꼬옥 잡아드리고, 어르신 말씀도 귀담아들었습니다~ 




이동하다가 지나가시던 어르신들 발견!

우리 어머님들 어디로 가시는 길일까요? ^^



어김없이 꼬옥 안아드리고~



추석 잘 쇠시라고 인사도 드리고, 환절기 감기도 조심하라고 말씀드렸답니다. ^^


또 주말 태풍 소식도 함께 전해드렸는데요!

현재 13호 태풍 링링은 강풍을 동반하고 북상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바람이 세게 불때는 실외보다는 안전한 실내에 계시기를 당부드리며,

베란다, 창문 등 바람에 떨어질 위험이 있는 물건이 없는지도 꼭꼭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다리시던 이번 주 주간 강서까치뉴스가 왔습니다~~

 

이번 주 강서까치뉴스에 의하면 강서구는 4~5일 다음 주에 있을 추석 차례상을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한 '실속만점 자매도시 직거래 장터'를 개최한다고 합니다 ^^


더불어 강서구 내 전통시장에서 추석 명절 맞이 이벤트 개최 등 다양한 행사도 진행중이니, 상세 내용은 소식지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 회사에는 연차가 없어요. 입사하고 나서 3년 동안 한 번도 휴가를 내본 적이 없습니다.”

 

지난 2016, <시사오늘>과 만난 한 중소기업 직원 A씨는 단 한 번도 연차를 사용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말을 듣고, 저는 A씨 회사가 근로기준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확신했습니다. 근로기준법 제60조 제1항을 보면 사용자는 1년간 80퍼센트 이상 출근한 근로자에게 15일의 유급휴가를 주어야 한다고 규정돼 있었기 때문입니다. 3년 동안 연차를 써본 적도, 연차휴가보상금도 받아본 적도 없다는 A씨의 사례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조금 깊이 들여다보니, 우리나라에는 의외로 A씨 같은 근로자가 많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우리는 3·1, 광복절, 명절 등 달력에 표시된 빨간 날을 휴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취재 결과, 이 날은 대통령령인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근거를 둔 관공서의 휴일이더군요. 사기업의 경우, 사용자와 근로자대표가 서면으로 합의하기만 하면 얼마든지 빨간 날 근무를 해도 위법이 아니었던 겁니다.

 

그 덕분에 A씨 회사는 법적으로 부여하게 돼있는 최소 15일의 유급휴가를 주면서도, 그 휴가를 3·1절이나 광복절, 설날, 추석 등에 쓰게 만들어 실질적으로는 근로자들에게 단 하루의 휴가도 주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A씨의 입사 후 3년 동안 한 번도 휴가를 내본 적 없다는 말도, 회사의 근로기준법을 준수하고 있다는 말도 모두 진실이 되는 마법은 이렇게 펼쳐졌습니다. 회사가 잘못한 게 아니라, 법이 잘못됐건 거죠.

 

이러다 보니 정치권에서는 사기업도 명절 등의 휴일을 유급휴일로 인정하도록 하는 법안을 다수 발의했습니다. <시사오늘>에서 소개했던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의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도 그런 맥락이었죠. (관련기사 - [법안 톺아보기]휴가에도 빈부격차가 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258) 그리고 이 같은 정치권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더 이상 명절에 연차를 쓰고 쉬는일은 없어지게 됐습니다.

 

정부는 2018627일 국무회의를 열고 근로기준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의·의결했습니다. 근로기준법 제55조 제2항은 사용자는 근로자에게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휴일을 유급으로 보장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요. 이 대통령령을 법 제55조제2항 본문에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휴일이란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2조 각 호에 따른 공휴일 및 같은 영 제3조에 따른 대체공휴일을 말한다고 개정한 겁니다.

 

현재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는 일요일 국경일 중 3·1,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11설날 전날, 설날, 설날 다음날(음력 12월 말일, 11, 2) 부처님 오신 날(음력 48) 55(어린이날) 66(현충일) 추석 전날, 추석, 추석 다음날(음력 814, 15, 16) 1225(기독탄신일) 공직선거법34조에 따른 임기만료에 의한 선거의 선거일 기타 정부에서 수시 지정하는 날을 관공서의 휴일로 지정하고 있습니다.

 

요컨대, 앞으로는 관공서든 사기업이든 위에서 언급한 빨간 날은 모두 유급휴일로 처리해야 하는 거죠. 우리나라에서는 더 이상 우리 회사에는 연차 휴가가 없다고 말하는 근로자를 찾을 수 없게 되는 겁니다.

 

다만 도입 시기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워낙 연차가 없는기업이 많은 탓에, 이들의 경제적 충격을 고려해 완충 기간을 두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먼저 300명 이상의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장이나 공공기관, 지자체 등은 202011일부터 시행령이 적용됩니다. 그 다음으로 30명 이상 300명 미만의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장은 202111일부터, 상시 5인 이상 30명 미만의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장은 202211일부터 개정 시행령의 영향을 받게 됩니다. 202211일부터는 명절에 연차 쓰고 쉬라는 기업이 완전히 사라지는 셈입니다.


기사 원문 보기

[시사오늘] [법안 돌아보기] ‘휴가 빈부격차사라진다근로기준법 시행령 개정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까치까치 설날은~ ^^

설을 맞아 강서구민 여러분께 인사드리고, 설에 쓸 싱싱한 과일과 식재료 구입을 위해 전통시장을 찾았습니다.

벌써부터 코 끝으로 고소한 전과 맛있는 음식 냄새가 나는 듯 합니다.



우리 어르신들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손을 꼬옥 잡아드렸더니 고맙다고 하시며 덕담도 건네셨답니다. 





이번에는 본격적인 장보기에 나서봅니다 :)

머릿속으로 설 음식을 생각하며 필요한 재료를 생각해보구요~



그 중에서도 더 싱싱한 것을 찾아 눈을 반짝반짝~

계란물을 입혀 따뜻하고 노릇노릇하게 동태전 부칠 생각도 해봅니다 ㅎㅎ 맛나겠지요~



떡도 고르고, 만두피와 속 재료도 구입합니다~

설마다 만두를 빚기 때문에 넉넉한 재료 구입이 필수!


넉넉하게 빚은 만두는 냉동실에 넣어두고, 생각나면 몇개씩 쪄먹어도 굿굿 :)




밑반찬도 몇 가지 구입했습니다~

맛나게 무치는 법을 전수받아도 왠지 같은 맛이 안나서 꼭 사먹게 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새콤한 무침들, 젓갈, 김치 ^^




명절이라 바쁘신 상인분들께도 설 인사 드리고, 

조금이라도 따뜻한 기운을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에 어깨도 주물러드려봅니다.




설 차례상에서 3가지의 색상을 담당하고 있는 나물 3총사!

고사리, 시금치, 도라지도 품질 좋은 것으로 소복이 담아주셨답니다~



설에 신을 새 양말도 구입 완료 ^^



마지막으로 들릴 곳은... ^^

역시 시장의 묘미라하면 따뜻한 정과 맛나고 뜨뜻한 간식들 아니겠습니까~



맛난 어묵꼬치에 간장을 살살 발라서 와앙~



바로 이 맛이죠~ 눈이 번쩍 뜨이는 맛 *ㅁ*



든든하게 배를 채우고, 설 장보기를 다시 시작합니다~

크고 통통한 딸기와 과일들을 구입했습니다.


벌써부터 과일의 단물이 느껴지는 기분은 뭘까요 ^^



지나가던 어머님과도 반갑게 포옹의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



마지막으로 간식으로 먹을 핫바까지 구입하고 나면~ 메인 설 장보기는 끝~

김병진 의장님도 열심히 골라주신 핫바~ ^^



근처 까페에서 몸을 녹이며 커피타임~



무엇보다 각자의 텀블러를 챙겨와서 마신 커피라 더 맛났답니다 ^^

일회용품도 줄이고, 할인도 받고 일석이조~ 여러분들도 환경을 위해 텀블러를 생활화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여러분의 곁에 늘 한정애 의원이 있습니다."

 강서愛  강서구 한정애 의원이었습니다.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