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29() 임신 중 육아휴직을 앞당겨 쓸 수 있도록 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보도자료] 임신 중 육아휴직 사용으로 조산·유산 위험이 있는 여성 노동자 보호한다.hwp

[개정안] 임신 중 육아휴직 사용법(한정애의원 대표발의).hwp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이 발의한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보장법(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2()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190802_[보도자료] 보편적 워라밸을 위한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보장법’ 본회의 통과!.hwp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회에서 발의된 법안 중 이슈가 되는 법안을 소개하는 티브로드 '김대우의 이법저법' 코너에서 한정애의원이 발의한 임신중 육아휴직 사용법(남녀고용평등법 개정안)을 소개하였습니다 :)


개정안은 현재 출산 이후에만 쓸 수 있는 육아휴직을 임신 중에도 쓸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근로자의 모성보호와 가족돌봄을 지원하기 위하여 마련되었습니다. 상세한 내용은 하단에 참고해드린 영상을 통해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영상 바로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아 2019.11.16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현재 이 임신중 육아휴직 사용법 통과되어 시행이되었나요??

    • 의원실 2019.11.18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현재 본 법안은 상임위에 계류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 2020.05.20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법안 아직 계류중인가요? 통과되어서 시행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3. 소망 2020.05.25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히 통과되길 간절히바랍니다.~!!
    산전 육아휴직 쓸수 있게되었으면 좋게습니다.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도입되면

 

건강·육아·학업 등 사유 있을 땐

주당 15~30시간 근무 요구 가능

 

산업계 "대체인력 뽑기 쉽지 않고

적게 일해도 복지 줄지 않아 부담

 

 

당정이 근로자의 근로시간 단축 요구를 법적 권한으로 인정하겠다는 것은 여성의 경력단절을 제도적으로 막고, 고졸 취업자의 자기계발을 보장하면서 일과 가정의 양립이라는 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다.

 

현재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은 임신한 직장 여성만 사용할 수 있다. 임신 후 12주 이내 또는 36주 이후 여성이 신청하면 하루 최대 2시간을 줄여 일할 수 있다. 출산 후 1년 동안 쓸 수 있는 육아 휴직 대신 근로시간 단축을 선택할 수도 있다. 하지만 회사 측에 거부권이 있어 신청이 활발하지는 않다는 설명이다.

  

당정은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도입으로 급여는 줄겠지만 자녀 양육이나 학업, 건강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는 일을 막을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통상 한국 여성은 20대 중후반에 취업한 뒤 30대에 육아 문제로 퇴직하고, 40~50대에 다시 생업을 위해 취업한다. 올해 3월 여성 고용률은 25~29세가 70.0%이지만 30~34세가 61.4%, 35~39세가 59.4%로 낮아진다.

 

고용노동부가 부산대에 의뢰한 근로시간 단축청구권 도입을 위한 입법 방안 연구에서도 직장인의 경력 단절을 막기 위해선 가족 돌봄과 건강, 은퇴 준비, 학업 또는 직업훈련 등의 사유에 근로시간 단축청구권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네덜란드와 프랑스, 영국, 독일 등 일부 유럽 국가는 단시간 근로를 활성화해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율을 대폭 높였다. 네덜란드의 여성 고용률은 71% 수준(2015년 기준)이다. 지난 3월 기준 한국 여성의 고용률(50.3%)보다 20%포인트 가까이 높다. 특별한 사유가 없어도 근로자가 원하면 근로시간을 줄여주는 방식으로 경력 단절을 막았다는 설명이다. 권혁 부산대 교수는 남성은 전일제’, 여성은 단시간 근로방식의 사회적 분업이 자리잡으면서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임원도 52시간? 로펌조차 해석 달라 모호한 기준에 기업 '대혼란'

 

당정은 또 일을 하면서 학교에 다니거나 기술을 익히길 원하는 경우에도 근로시간 단축을 보장해줄 방침이다. 고졸 취업생이 선취업·후진학할 경우 근무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을 전망이다.

 

근로시간 단축청구권 제도는 지난 정부에서 추진한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대안 성격도 있다. 4시간 안팎을 일하는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알바(아르바이트)’보다 좀 더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지만 근로시간 단축 근로자에 비해 급여 수준이 떨어지고, 기존의 업무 전문성을 살리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능력 있는 직장인의 경력단절 없이 전문성을 최대한 살릴 수 있다단축 근무에서 전일제로 복귀할 때에도 불이익이 없도록 보장장치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남녀 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엔 55세 이상 직장인이 제2의 인생을 준비할 수 있도록 근로시간을 줄일 수 있는 조항도 담긴다. 같은 시간을 일하고 임금이 줄어드는 임금피크제와는 개념이 다르다. 임금이 줄더라도 짧은 시간 근로를 통해 노후 설계를 한발 앞서 할 수 있게 하겠다는 취지다.

 

 

산업계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여성의 경력 단절 등은 구조적 문제로, 사회 인프라 확충이 우선돼야 하는 데 그 책임을 기업에 떠넘긴다는 것이다. 한 대기업의 인사담당 임원은 임금이 줄긴 하지만 노사 관계가 불안한 사업장을 중심으로 노조에서 이 제도를 오·남용하면 노사 갈등을 증폭시킬 수 있다추가 인력 고용이 여의치 않을 경우 일손 부족 현상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기사 원문보기

[한국경제] 당정, 경단줄고 고졸취업 증가 기대산업계, 일손 부족·노사 갈등 우려

[한국경제] "15시간만 일하겠다"근로자에 청구준다

 

▽ 관련 기사보기

[머니투데이] 육아기만 가능했던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확대 추진

[서울경제] "15시간만 업무" 근로자가 청구한다

[일간대한뉴스] 한정애 의원,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대표발의

[전국매일신문] 한정애,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보장 위한 법안 발의

[베이비뉴스] 육아기만 가능했던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확대 추진

[일간투데이] [입법라인] 한정애, 남녀고용평등 개정안 발의

[쿠키뉴스] 생활 균형야근 안하면 가능하다

[한국경제] "일 더해 돈 더 벌겠다"는 근로연장 청구권도 보장해야

[이슈타임] 한정애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보장으로 진정한 워라벨 이룩할 것"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9()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보장법(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180510_[보도자료]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보장 통한 일·생활 균형 가능해진다.hw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