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월) 충북 옥천군에 위치한 대청호 서화역 유역을 방문하여 

녹조 대응과 홍수기 대응 상황을 사전 점검하였습니다.

 

올 여름은 예년보다 기온이 높고 유사한 강수량이 예상되고 있는데요.

그런 탓에 이번 달부터 녹조가 보격적으로 발생해 경보 발령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미 대청호와 낙동강수계 일부 지점에서는 녹조를 일으키는

유해남조류가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환경부는 녹조 발생에 따른 먹는 물 안전에 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수질오염원의 관리를 강화하고, 녹조 빈발 수역에 저감 대책, 취·정수장 관리 및 모니터링 강화,

녹조 완화조치 등 총력 대응해나가겠습니다.

 

 

국민들이 녹조로 인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물을 안심하고 음용하실 수 있도록

환경부와 관련 지자체 관계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