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토) 모교인 부산대학교에서 개교 75주년을 맞아 선정한

'제18회 자랑스러운 부산대인 상'을 받았습니다.

 

이날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모교의 이름을 빛내주신 동문을 해마다 선정해

'자랑스러운 부산대인'으로 시상하고 있다며 올해 부산대인 상 수상을 축하해주셨습니다.

 

저는 감사하게도 노동과 환경 분야에서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박명진 총동문회장께서도 자랑스러운 부산대인 상 시상을 축하하며 축사를 해주셨습니다. 

 

 

답사는 이오상 동문께서 해주셨습니다~

 

저와 같이 수상자로 선정되신 이오상 동문은 KNN대표이사 사장으로,

언론인으로서 30년간 활동하며 지역의 경제·문화·발전과 지역분권 확대를 위해 노력해오신 분입니다.

 

자랑스러운 부산대인상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저는 상은 받을 수록 그 책임감이 참 무겁게 느껴진다고 밝히며,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주신 것이라 믿고 국회와 환경부에서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또한 부울경이 살아야 대한민국도 살 수 있으며,

특히 부산대가 부산·울산·경남 전체를 포괄하는 중심대학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역의 각 대학들이 대학별 특성을 가지고 중심대학과 연계해 특화·발전할 수 있도록

보다 넓은 차원에서의 고민들이 필요한 시점이라고도 밝혔습니다. 

 

마무리로 환경부 또한 지속가능한 국토의 균형과 상생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기념사진도 몇 장 촬영했답니다~

 

 

이날 수여받은 자랑스러운 부산대인 선정증서와 상패는 집무실에 소중히 보관중입니다 ^^

부산을 상징하는 갈매기도 멋지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수상 이후 환경공학전공에서 자랑스러운 부산대인상 수상을 축하하며 마련해주신

간담회 자리에 참석했습니다.

 

공과대학 건물에 이렇게 현수막도 달아주셨네요. 고맙습니다.

 

 

오랫만에 방문한 모교에서 뜻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주신 상으로 알고, 앞으로 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