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배우 이용녀가 운영하는 경기도 포천시 유기동물보호소를 찾아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이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6일 오후 동물보호단체 팅커벨 프로젝트 공식 카페에는 지난달 화재 사고가 난 유기동물보호소를 찾아 현장을 청소하고 이용녀를 위로하는 한 장관의 사진이 여러 장 올라왔다. 이곳 동물보호소는 동물애호가로 100여 마리의 유기견과 유기묘를 구조해 돌봐온 이용녀가 관리하는 곳으로 지난달 28일 화재가 발생했다. 강아지 8마리가 죽고 주요 생활공간이 모두 불에 타 이용녀는 반려견들과 대형 견사에서 밤을 보내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식카페에서 닉네임 '뚱아저씨'를 쓰는 황동열 팅커벨 프로젝트 대표는 "한 장관이 오늘(6일) 이용녀 님의 유기견 보호소에 왔다"며 "이용녀 님께 위로의 말을 건넨 뒤 팔을 걷어붙이고 화재 현장을 청소했다. 보니까 옷에 흙이 잔뜩 묻은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진짜 열심히 일하셨다"고 말했다. 한 장관과 이용녀는 2016년 동물보호법 개정 운동을 하며 인연을 맺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한 장관은 꾸준히 동물보호법 개정에 관심을 가지고 이번에 개식용금지법안까지 발의했다"고 부연했다.

 

20년 전부터 한 장관과 알고 지냈다는 황 대표는 "참 한결 같은 분이다. 장관이라는 자리가 큰 무게감이 있는 자리일텐데 인연이 있는 분이 어려움을 당하니 손수 나서 도와주려는 모습에서 진정성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정치인으로 활동하면서도 동물보호와 반려동물 인식개선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지난해 12월 일명 '개식용 금지법'으로 불리는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발의해 주목 받았다.

 

또 장관 취임 청문회에서도 야당으로부터 유일하게 극찬을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도덕성이나 정책적인 검증 등을 하면서 (한 후보자가) 꽤 훌륭하게 잘 살아오셨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고 임이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인사 중 제일 잘 된 인사"라고 칭찬한 바 있다.

 

박정미 부산닷컴 기자 likepea@busan.com

 

▽기사 원문 보기

[부산일보] 이용녀 동물보호소에서 청소하는 사람이 한정애 장관?

 

▽관련 기사 보기

[국민일보] 쪼그려 앉아 화재 잔해물 청소…한정애 환경부 장관 포착
[매일신문] 한정애 환경부 장관, 배우 이용녀 유기동물보호소 찾아 봉사활동

[허프포스트코리아]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배우 이용녀씨의 유기동물보호소에서 화재 복구 작업을 도왔다

[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 배우 이용녀 유기동물보호소 찾아 봉사활동

[아시아경제] "청소하는 사람이 혹시?"…한정애 환경부 장관, 이용녀씨 동물보호소 몰래 찾아

[MBN뉴스] 한정애 장관, 이용녀 동물보호소 몰래 찾아 봉사..."화재 잔해물 치워"

[브릿지경제] 한정애, ‘은밀하게’ 배우 이용녀 동물보호소 찾아 봉사 활동

[뉴스1] 이용녀씨 동물보호소에서 청소하는 사람 봤더니…"한정애 환경부 장관이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