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8"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은 순리대로 처리될 것"이라고 못박았다. 민주당은 이날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공수처법 개정안을 처리, 9일 본회의에서 마침표를 찍겠다는 방침이다.

 

한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긴 터널의 출구 앞에 서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 정책위의장은 "국민적 열망을 어떤 것으로도 막을 수 없다""우리 민주당은 국회법에 입각하고 정해진 절차에 의해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지난 9월부터 3개월여 숨가쁘게 달려온 정기국회가 이제 하루 남았는데, 지금 국회 모습은 안타깝다는 말로도 부족하다""여야 정책위의장 간 회동 역시 국민의힘의 일방적 불참으로 취소돼 협상의 의지가 있었던 것인지조차 의심든다"고 국민의힘의 반발을 일축했다.

 

공수처법 외에 필수노동자 법안 처리도 강조했다.

 

한 정책위의장은 "우리가 또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필수노동자, 특수형태 종사자 등 코로나19 정국에서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를 위한 고용보험법과 산재보상보험법, 노조법, 우리 가슴을 아프게 하는 사회적참사특별법 등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의힘에 묻겠다. 지금 무엇을 할 때인가"라며 "명분 없는 파행을 이어갈 때인가, 상임위와 본회의를 열어 국민 호소에 답할 때인가"라고 국민의힘에 법안 처리 협조를 촉구했다.

 

거듭 "국민의힘은 (원내 투쟁을) 멈추고 산적한 법안에 응답하라"고 했다.

 

한편 이날부터 시행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와 관련, "언제 어디서든 누구든 감염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외출이나 모임, 외부활동 등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독감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 분들은 31일까지 접종을 마쳐달라""독감 백신 접종을 막고있는 가짜뉴스에는 강력히 경고한다"고 했다.

 

한 정책위의장은 "보건당국은 올해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108명 모두 독감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에는 인과성이 없다고 판단했다""의료진과 정부에 대한 불신과 항의로 이어지는 등 공포를 확산하고 증오 감정을 조장하는 가짜뉴스에 정부도 당도 적극 대응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seeit@news1.kr

 

기사 원문 보기

[뉴스1] 한정애 "권력기관 개혁 긴 터널의 출구 앞순리대로 처리


관련 기사 보기

[헤럴드경제] 한정애 "공수처법 순리대로 처리국민의힘, 협상 의지 있었나

[서울경제] 한정애 "공수처법, 순리대로 처리'권력기관 개혁' 긴 터널의 출구 앞"

[아주경제] 한정애 , 명분 없는 파행 멈추고 산적한 법안에 응답해야

[머니투데이] 한정애 "독감백신-사망, 연관성 "'백신 접종' 당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