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18~24세 청년층 산업재해 사망 절반 가량이 배달 중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사고도 중대재해 조사를 하도록 산업안전 규칙이 개정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96월까지 발생한 18~24세 청년층 산재 사고 72건 중 33(45.8%)이 사업장 외 교통사고 였다.

 

전체 근로자 사망 사고는 건설업에서 주로 발생하는 데 비해 청년층 산재 사망 사고의 다수가 오토바이 배달 사고로 발생하는 셈이다.

 

특히 입사 후 단기간 안에 사고를 당하는 경우도 많았다.

 

2016~2018년 사망한 사례 중에서 입사한 지 보름 안에 사망한 사례는 11건이었고 그 중 3건은 입사당일에 배달도중 사망했다.

 

이는 안전에 대한 교육을 하지도 않은 채 배달 업무에 내몰리는 게 원인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배달 산재 사고 발생 추이를 보면 2016277건에서 2018618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는데 이는 배달앱 사용 증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산재 발생 최다 순위를 보면 바로고, 티앤비, 배민라이더스, 요기요, 생각대로 등 유명 플랫폼 업체로 나타났다.


한정애 의원은 "청년노동자들이 선호하는 배달업종에서 중대재해가 증가하고 있으나 사업장 외 교통사고로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배달앱 증가 등 산업 변화에 부응하는 산업안전규칙과 감독 규정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 원문 보기

[뉴시스] 청년노동자 산재 사망 사고 46%'배달사고'

 

관련 기사 보기

[프레시안] 죽음의 청년산업...18~24세 산재 사망 1'배달'

[아시아경제] 한정애 "청년층 산재 사망 절반은 배달 중 사고"

[일간대한뉴스] 한정애 의원, 18-24세 산재 사망 절반이 배달중 발생

[아주경제신문] [2019 국감] 한정애 "청년 산재사망 절반이 '배달 사망' 사고"

[평화뉴스] '배달 중 사고'로 숨지는 청년들...입사 당일·이틑날 '산재 사망'

[아시아타임즈] ‘위험 취약’...청년 산재사망 절반이 배달 사망사고

[데일리환경] 한정애 국회의원, 배달앱 증가 등 사회변화에 맞게 배달사고에도

[디지털타임스] 슬픈 청년의 자화상청년층 산재 사망 절반이 `배달`

[이데일리] 청년 산재사망 45%가 배달 교통사고

[팝콘뉴스] 18~24세 청년층 산재 사망 절반 배달 중 발생

[경향신문] 청년노동자 산재 사망 절반이 '배달' 교통사고

[대전투데이] 청년층 산재 사망 절반이 배달사고

[대전일보] 한정애 "18-24세 산재사망 절반은 배달중 발생"

[데일리시큐] 18-24세 청년층 산재 사망의 절반이 배달 중 발생해

[환경일보] 청년층 산재 사망 절반은 배달사고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맹영아 2019.10.05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원님,저는 경기도에 사는 더민주 당원이며 17세의 아들을 둔 엄마입니다.
    배달이많아지면서 점점 어린 청소년이 배달 알바를 하다 죽게 되는 아들 주변의 일을 보고 심각함과 문제점을 많이 고민해 왔습니다.
    절박한 마음에 지역구 의원실에 민원도 해보고 하였지만 대답을 들을수 없었습니다
    조금이나마 현실속의 상황을 전달드리고 싶습니다. 방법을 알려주셨음 좋겠습니다

    • 의원실 2019.10.06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의견 감사합니다. 의원실에도 문제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번 국감에서도 실제 사례를 공개하며 노동부에 더욱 철저한 예방책 마련을 주문해놓은 상태입니다. 혹 상세한 사례가 있으실 경우 의원실 메일(jeoung@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노동부와 함께 확인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