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동물단체들이 초복을 닷새 앞둔 7일 서울 도심에서 개 식용 금지와 개 도살장 폐지를 주장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동물권행동 카라와 동물자유연대는 이날 서울시청과 청와대 인근에서 '개식용 철폐 전국대집회 1차 궐기'를 진행하며 "개 도살장 철폐로 개 식용 종식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개 식용 산업 붕괴에도 (제도적 뒷받침을) 직무유기하고 있는 정부를 규탄한다. 생명 감수성과 동물 복지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찌만 정부의 정책 변화는 정체된 상태다""반려동물 중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개는 국내법상 반려동물이자 가축이란 모순된 지위를 가진채 동물학대의 온상으로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은폐된 도살장에서 연간 100마리 이상의 개들이 식용산업에 짓밟히고 있는 것이 참혹한 현실"이라며 "우리 사회의 최대 약자인 개들을 이대로 방치한 채로는 동물보호와 생명 존중사회를 논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이미 붕괴중인 개식용 산업에 대해 중앙정부 차원의 책임감있는 개식용 산업 종식계획을 수립해야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정치인들도 지지 발언에 나섰다.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집회에 직접 참석해 "지난해 봄 개농장을 척결하고, 개 식용을 중단시키기 위한 법안 3개가 상정됐는데 정기국회에서는 심의를 못했다""금년 가을에는 관련 법률이 꼭 통과돼야한다.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개 식용이 존재하는 한 오늘 반려동물이었던 아이가 내일 먹는 개가 될 수 있다""보이지 않는 곳에서 도살 행위가 계속 될 가능성이 있어 개식용을 종식해야 근본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발언했다.

 

이 밖에도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영상편지를 통해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이날 오후 1시께 서울광장에서 집회를 시작한 이들은 '개 식용 종식', '동물 불법도살 금지법 제정' 등의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을 진행한 뒤 오후 4시께까지 재차 집회를 이어갔다.

 

한편 이들 단체는 초복인 오는 12일 대구 칠성시장 앞에서 '개식용 철폐 전국대집회 2차 궐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 원문 보기

[뉴시스] 초복 앞두고동물단체 "개 식용 안된다" 도심 집회

 

관련 기사 보기

[연합뉴스] 동물보호단체 "개 도살·식용 중단해야"서울 도심 집회

[매일경제] 동물보호단체 정부, 불법 개·고양이 도살 엄단해야

[조선일보] 복날 앞두고 "개 식용 중단하라"...동물보호단체 집회

[SBS] 동물보호단체 "개 도살·식용 중단해야"서울 도심 집회

[세계일보] 동물보호단체 개 도살장 철폐하고 개 식용 종식해야

[한국경제TV] "오늘 반려동물이 내일은 식용"...개 식용 종식 요구 집회 prev next

[뉴스1] 개식용 종식을 염원하는 시민들 ", 불법 도살 엄단해야"

[글로벌이코노믹] “개고기 먹지 마세요초복 앞두고 개 식용 종식집회

[중앙일보] 초복 앞두고 열린 개식용 철폐' 집회"오늘 반려동물이 내일 식용"

[국민일보] 개고기 반대 도심 집회에 개는 인류의 동반자” VS “개인 취향이자 문화

[아시아투데이] 동물보호단체 정부가 나서서 개 식용 철폐해야

[글로벌경제] 동물단체, '개 식용 철폐 전국대집회 1차 궐기' 도심 집회

[쿠키뉴스] "도살·식용 중단하라"동물보호 단체·박원순 시장 등 개 식용 철폐 요구

[데일리벳] [포토뉴스] 동물단체·활동가·수의사·국회의원 모여 `개식용 종식` 외쳐

[조선일보] [NOW] "개 도살 묵인은 정부 직무유기"

[UPI뉴스] "오늘의 반려동물, 내일 먹는 개로"'개식용 종식' 외친 이유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