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한정애 의원이 산업현장에서 일어나는 사고 방치를 위한 산업안전보건법(산안법) 개정안의 국회 처리에 대해 경영계는 제발 응답하기 바란다고 토로했다.

 

한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출근하러 가는 길이 삶과 죽음 결정짓는 길이어선 안된다. 지금 전국민이 관심갖고 지켜봐주고 있는 산안법 개정안은 그런 내용 담고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가 제도를 통해 모든 산업 재해를 통한 사망사고를 없앨 수는 없겠으나 제도를 통해 최소화할 수는 있다최소화하기 위한 정부나 입법부의 노력에 대해 경제계는 이제 제발 응답하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 법이 통과되지 않길 바라며 입법저지 노력하는 그 열정만큼 실제 현장에서 사망재해를 줄이기 위해 산재로 인한 사망사고 줄이기 위해 사업주가 무엇을 해야하는지 고민하는 시간 가져주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그는 “21일 공청회, 24일 법안소위, 27일 전체회의를 마치고 환노위를 통과한 후 본회의에 상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다시한번 말한다. 경영계 응답하기 바란다고 재차 경영계에 법안처리 협조를 요청했다.


▽ 기사 원문 보기

[이데일리] 한정애 "산업재해, 제도 통해 최소화할 수 었어..경영계 응답해 달라"

 

▽ 관련 기사 보기

[아시아투데이] 민주 한국당 법안처리 지연 용납 안해”...“패스트 트랙 추진할 것

[시사위크] ‘위험의 외주화막을 산업안전보건법 연내처리 가능할까

[세계타임즈] [세계타임즈TV]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

[더팩트] [TF초점] 죽어야 관심받는 '위험의 외주화'국회서 잠자는 산업안전보건법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