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위험의 외주화를 막아야 한다는 이야기는 하청업체 노동자의 사망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반복되고 있습니다.

 

관련 법안도 여러 차례 발의됐지만 다른 쟁점 법안에 밀려 5년 넘게 법안 심의조차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습니다.

 

이번에는 다를 수 있을까요.

 

김연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위험의 외주화'를 막자는 법안은 20135월 처음 발의됐습니다.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하청 노동자가 불산 누출 사고로 숨진 게 계기가 됐습니다.

 

위험 업무에 대한 도급을 금지하고 사망사고가 나면 원청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이었는데, 해당 상임위에서는 법안 소위 안건으로도 못 올라갔습니다.

 

쟁점 법안에 밀린 탓이었습니다.

 

[한정애/더불어민주당 의원/2013'위험의 외주화' 방지법 발의 : "노동악법 5개 법안에 당시 정부와 여당이 집중을 하면서 산업안전보건법은 아예 논외가 돼 버렸죠."]

 

3년이 지난 2016.

 

스크린도어를 점검하던 스무 살 비정규직 청년의 사망에 여론은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국회에서는 민주당에서만 7건의 법안이 나왔습니다.

 

정의당도 노동자가 사망하면 범죄로 간주해 가중처벌하는 법안을 냈습니다.

 

그런데 역시 법안 소위에서도 논의 한번 안 됐습니다.

 

논의 순위에서 뒷전이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의원 : "이런 사고가 계속 반복됨에도 불구하고 법안이 심의조차 되지 않았다는 것은 대한민국 국회가 결국은 기업 편에 서 있다는 것이고..."]

 

지난달에는 정부가 위험의 외주화를 골자로 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국회에 냈습니다.

 

그러자 경영자총연합회는 원청 책임을 확대하는 것이 과도하다며 반대 의견을 담은 책자를 국회에 냈고, 아직 상임위 소위는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13) 대부분 정당이 고 김용균씨 사망에 애도를 표했지만, 이런 참사를 막을 수 있는 법안이 언제 처리될 수 있을지, 기약은 없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영상 및 기사 원문보기

[KBS] 얼마나 더 죽어야?위험의 외주화방지법 5년간 방치


▽ 관련 기사보기

[KBS] 홍영표 위험의 외주화 막을 법안 처리 시급

[뉴스1] "두 야당이 정치적 흥정하는 사이 24세 청년 사망"

[아주경제신문] 홍영표, 탄력근로제 연내 처리 불발에 유감표명경사노위 논의 기다려야

[아이뉴스24] "탄력근로제 여야 합의 시한 못 지켜 유감"

[연합뉴스] 민주 "임시국회 열자단식과 농성 풀어야" 대야 압박

[민중의소리] 홍영표 “‘위험의 외주화막을 법안 처리하자

[데일리안] 홍영표, 탄력근로제 연내 처리 무산에 "심심한 유감"

[매일일보] 홍영표 탄력근로제 연내 처리 합의 지키지 못해 유감

[브릿지경제신문] 탄력근로제 표류에 청년 의무고용 일몰 위기연내 연장 가능할까

[위키리크스한국] 민주 임시국회 열어 여러 민생입법 등 문제 처리해야”...3당 농성 해제 압박

[서울경제] '탄력근로 확대' 다시 격돌... 민주 "6개월"vs 한국 "1"

[디지털타임스] 與野, 12월 임시국회 공감대품은 뜻은 `중구난방`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2018.12.14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죽었는데 웃음이 나옵니까?

    어제 ytn에서 참 잘 웃으시데요.
    뭐가 그리 좋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