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저널=서울최근 5년간 폐휴대전화 발생이 꾸준히 늘어난데 비해 재활용 의무율 달성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폐휴대전화 발생현황 및 의무율 달성현황에 따르면 페휴대폰 재활용 의무율은 201434%로 급감하기 시작했다. 2015년 통신·사무기기군에 포함된 순수 휴대폰의 경우, 17%, 20165% 등으로 매우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환경부는 폐휴대전화 발생량이 해마다 증가하는 상황에서 재활용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 폐(중고)휴대폰은 철, 희유금속 등을 함유하고 있어 부가가치가 높아 중국 등지로 수출되거나 재사용되는 비율도 있어 수거와 재활용량이 감소추세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수출량이나 재사용, 폐기 등의 정확한 수치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폐기된 경우, 휴대전화에 포함된 납, 카드뮴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이 크게 우려된다.

 

한정애 의원은 재활용되지 못한 폐휴대전화의 경우 휴대전화 내부의 각종 유해물질로 인해 토양이나 대기오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면서 환경부가 폐휴대전화의 유통, 폐기량을 정확히 파악하고 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 기사 원문보기

[에코저널] 한정애, 폐휴대전화 재활용률 낮아환경오염 우려


▽ 관련 기사보기

[이투데이] “폐휴대전화 재활용률 낮아, 환경오염 우려

[일간대한뉴스] 한정애 의원, 폐휴대전화 재활용률 낮아, 환경오염 우려

[현대건강신문] 폐휴대전화 재활용률 낮아, 환경오염 우려

[파이낸셜뉴스] , 카드뮴 등 폐휴대폰 늘어도 환경부 파악 못해

[메디컬투데이] 폐휴대전화 늘어나는데 재활용 의무율은

[시사오늘] [국감오늘]'835'폐휴대폰 재활용률 4년새 79% 감소

[전국매일신문] 환경부, 폐휴대전화 재활용률 낮아 환경오염 우려

[신아일보] 낮은 폐휴대전화 재활용률"환경오염 우려"

[금강일보] [국감] 폐휴대전화 발생에 비해 현저히 적은 재활용 의무율 달성도


 

Posted by jj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