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시간으로 23일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열리고 있는

G20 기후·에너지 합동장관회의에 수석대표로 참석하고 있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기후 트랙이 신설된 G20 기후·에너지 합동장관회의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강화된 의지와 연대를 확인하는 자리인데요!

 

저는 오전에 열린 세션1 '도시와 기후행동', 세션2 '지속가능한 회복 및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에서

2050 탄소중립을 위해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상향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하고,

부유식 해상풍력과 바이오가스 등 청정에너지 전환을 위한 우리나라의 정책 추진 현황을 소개했습니다.

 

또한,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리나라 243개 지자체가 탄소중립을 공식 선언했고,

지자체와 더불어 도시에서도 의미 있는 기후 행동이 일어날 수 있도록

그린뉴딜 사업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음을 알렸습니다.

 

 

이어 마이클 리건(Michael S. Regan) 미국 환경보호청장과 양자회담을 갖고,

양국의 탄소중립 추진 현황, 환경분야 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또한 존 케리(John Kerry) 미국 기후특사와의 면담을 통해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 계획과 탄소중립법 제정 동향을 소개하고,

G20 협의체의 온실가스 감축 현황 등을 논의했습니다 ^^

 

 

알록 샤르마(Alok Sharma) 제26차 유엔기후변화당사국총회 의장과의 면담에서는

성공적인 당사국총회 개최를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오후에는 에이미 코르(Amy Khor) 싱가포르 지속가능환경부 차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제28차 기후변화당사국 총회(COP28) 유치 의향을 밝히며

양국의 탄소중립과 순환경제 정책 현황, 환경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어 패트리샤 에스피노자(Patricia Espinosa)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총장과의 양자회담에서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의 주요 논의 의제와

각국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 계획을 논의하기도 했습니다 :)

 

 

이번 합동장관회의에서는 생물다양성 회복과 물관리, 순환경제 활성화,

청정에너지 전환, 환경교육, 녹색금융 활성화, NDC 갱신, 기후행동 강화 등

다양한 환경 의제를 중심으로 각국의 열띤 논의가 이어졌는데요.

 

저 또한 우리나라의 다양한 환경정책 현황을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지속가능한 환경과 미래를 실현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앞으로도 기후·환경위기 극복을 위해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더 나은 환경과 미래를 만드는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지 시간으로 22일(목) 오후 G20 환경장관회의

두번째 '지속가능하고 순환적인 자원이용을 위한 공동노력' 세션에 참석해

순환경제 논의의 시의적절성을 강조하고, K-순환경제 마련과 플라스틱 용기의 재생원료 사용증대 등

우리나라의 정책 대응 노력을 소개했습니다 :)

 

 

이어 브루노 오버레이(Bruno Oberle) 세계자연보전연맹 사무총장과 양자회담을 갖고

보호구역 확대와 생물다양성 보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비르기니우스 신케비치우스(Virginius Sinkevicius)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환경해양수산위원과도 면담을 갖고

EU와의 생물다양성 보전 협력방안, 탄소국경세 정책 등을 논의했습니다.

 

 

외신들도 G20 환경장관회의와 우리의 행보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자연자원의 지속가능성 회복과 순환경제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국제사회와 협력해나가겠습니다.

 

워싱턴 포스트에서 작성된 기사를 공유드리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

* G20 environment ministers meet in Italy amid floods, fires - The Washington Po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지시각으로 22일(목)부터 이틀간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환경장관회의기후·에너지 합동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습니다.

 

이번 G20 환경장관회의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등

20개국 협의체 회원국과 초청국 환경장관, 기후변화·에너지 장·차관급 인사를 비롯해

OECD, 유엔환경계획(UNEP),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등 국제기구 대표도 참석했습니다.

 

개최국인 이탈리아 로베르토 친골라니(Roberto Cingolan) 생태전환부 장관을 비롯해

마이클 리건(Michael S. Regan) 미국 환경보호청장 등

참석자들과 반가운 인사와 함께 탄소중립과 녹색전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각국 장관들은 우리나라의 녹색전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직접 가져간 초록 부채에도 큰 관심을 표시했답니다 ^^

 

 

왼쪽부터 마이클 리건(Michael S. Regan) 미국 환경보호청장,

마사미치 코노(Masamichi Kono) OECD 사무차장, 에이미 코르(Amy Khor) 싱가포르 지속가능환경부 차관,

노시포 응카바(Nosipho Ngcaba) 남아프리카 기후대사와 반갑게 인사도 나눴습니다.

 

 

저는 환경장관회의에서 환경을 주류화하고, 생물다양성을 회복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정책적 행동과 국제적 연대, 녹색금융 확대가 필요함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지난 5월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성과를 공유하고,

한국이 포용적 녹색회복을 위한 국제적 연대 강화를 선언했음을 소개했습니다.

 

이어 오는 2023년 열릴 제28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를

대한민국이 유치하겠다는 의향을 힘주어 밝혔습니다.

 

 

여성장관, 참석자들과 사진 촬영도 함께했습니다 :)

 

 

23일(금)은 기후·에너지 합동장관회의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국제사회의 기후·환경위기 극복을 위한 국가 간 협력 강화 방안 논의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