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학교폭력 정책의 변화, 국립공원의 역할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국립공원공단은 학교폭력 가해, 피해 학생을 대상으로 사회성 증진 프로그램을 실시했는데요~ 이번 토론회는 해당 프로그램 운영 결과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학교폭력 예방 방안 마련을 위해 준비된 자리입니다.

 

 

이른 아침에도 소회의실을 가득 채울 만큼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셨는데요~

 

 

박수로 반갑게 맞이해봅니다 :)

 

 

토론회를 공동주최 해주신 서영교 의원님도 함께 해주셨는데요~

프로그램 운영 결과를 보며 얘기도 나눴답니다.

 

 

한정애 의원은 공단이 자연을 통해 청소년들을 치유해주고 깨우침의 시간을 주는 것은 어른들이 해야할 일을 한 것이며 고맙다오늘 참석해주신 전문가 분들이 청소년 방안을 잘 마련해주시길 바라고 국회는 또 다른 길을 열어줄 수 있다면 제도를 마련하고 보완해주는 역할을 하겠다고 개회사를 통해 밝혔습니다.

 

 

이어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님은 국립공원이 청소년 문제 해결에 부족함이 없는 공간이라며 공단이 학교폭력 문제를 비롯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지혜를 보태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영교 의원님은 인사말을 통해 학교폭력 가해자들도 우리 어른들의 피해자일 수 있고 피해자들은 더 고통스러운 피해자일 수 있다아이들을 국립공원으로 데려가 치유하는 이런 발상을 어떻게 하셨는지 정말 잘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원활한 토론을 기원하며 다같이 파이팅 포즈도 취해봅니다~

 

 

~ 모두 손을 높이 들어주세요!

서영교 의원님의 제안으로 진정한 단체샷도 촬영했습니다 ^^

 

 

박주형 교수님의 발제로 본격적인 토론이 진행됐는데요~

학교 폭력 제도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제로 현 제도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우리에게 남은 과제는 무엇인지 발표해 주셨습니다.

 

 

이어 김광수 교수님은 화해와 교우 관계 회복을 통한 학교 폭력 예방을 주제로 국립공원에서 실시한 사회성 증진 프로그램의 효과를 분석하여 전달해주셨습니다.

 

 

이어 좌장을 맡아주신 정제영 교수님의 사회로 패널토론이 진행됐는데요~

각계 전문가 분들의 의견으로 더욱 풍성해진 논의의 장이었습니다.

 

 

모두 고생 많으셨습니다 ^^

 

 

Posted by 주영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의원16일 노동자의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을 확대,보장하기 위한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발혔습니다. 이와 관련된 내용이 116일 뉴시스 기사에 게재되어 소개해드립니다.

 

 [뉴시스] 배민욱 기자= 노동자의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을 확대 보장하기 위한 방안이 추진된다. 민주당 한정애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을 따르면 1년 이상 근무한 근로자가 임신, 육아, 질병, 학업, 가족 간병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유로 근로시간 단축 신청을 허용토록 했다.[후략]

*뉴시스 바로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는 해당 사업장에서 1년 이상 근무한 근로자가 임신, 육아, 질병, 학업, 가족의 간병 등으로 근로시간 단축을 신청하는 경우 이를 1년의 범위에서 허용하도록 함으로써 근로자의 기본적 생활을 보장하려는 것임(안 제53조의 2 신설).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법률안)-근로시간 단축 청구권.hwp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