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목) 대구 국가물관리산업클러스터에서 열린 ‘2021년 상반기 물종합기술연찬회’에 참석해

물 재이용 및 지하수 수질관리 기술 장비 등 우수 기자재를 둘러보고

물관리 정책 발전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한국판 뉴딜에 이어 12월에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전략'을 발표했는데요.

이를 실현하기 위해 환경부는 물관리 분야에서

스마트 상하수도 등 물관리 인프라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고,

수상태양광, 수열에너지 등 물과 신재생에너지를 연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 참석하여 물관리 정책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뜻깊은 행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히며,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탄소중립 스마트 물관리를 주제로 하는

'2021 P4G 서울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한 많은 관심과 참여도 부탁드렸습니다.

 

 

맑은물 공급에 힘쓴 우수 기업과 공무원에게 장관상을 수여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각 영역에서 수고해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1층에는 물 재이용 및 지하수 수질관리 기술 장비 등 우수 기자재 전시회장도 마련되어 있었는데요.

저도 관심이 많은 만큼 여러 기자재들도 꼼꼼히 살펴보았답니다.

 

 

환경부는 앞으로도 건강한 물 순환 체계를 회복하고,

국민들이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더불어 오는 5월 30일~31일 서울에서 열리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2021 녹색미래 서울 정상회의)'의 '스마트 물관리' 세션에도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대강에 설치된 보가 주변 지하수의 수질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한 의원은 23,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로부터 제출받은 '4대강 보 주변 하천-지하수 영향 조사 최종보고서에 따른 결과를 밝혔다.

 

이 보고서는 환경부가 4대강 보 설치에 따른 하천의 수위 및 수질 변화로 인하여 발생한 주변 지하수의 수질영향을 파악하고, 4대강 보 주변의 지하수 수질보전 및 관리를 위한 정책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수행됐다.

 

2015211일부터 2016531일까지 약 13개월간 수행된 연구는 하천의 수위변화, 녹조발생 빈도 및 하천수질 평균 농도와 체류시간등을 고려해 낙동강의 구미보, 영산강의 승촌보, 죽산보 등 3개보를 선정했다.

 

보고서는 이들 보 지역의 하천과 지하수 수질의 영향검토 결과, EC(전기전도도) TOC(총유기탄소) 등 일부 항목이 보 주변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나타내는 등 하천 수질이 지하수 수질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일부 지하수 시료 내 높은 농도로 나타나는 질산성질소 등 일부 수질항목이 하천방향으로 이동하면서 하천수 영향 구간 내에서 희석되는 경향도 일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정애 의원은 "보고서가 4대강 지하수 수질측정망 설치 후 1회 측정한 결과이긴 하지만 정부가 보 건설이 하천과 지하수 수질 변화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연구 결과를 토대로 보의 물을 가둬둘 경우 결국 하천과 지하수의 상호 작용으로 하천과 지하수 모두 수질이 나빠질 수 있다는 것을 예상할 수 있는데 더 이상 하천과 지하수가 오염되기 전에 수문을 개방하는 등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기사 원문보기

[아시아뉴스통신] 한정애, '4대강 보 건설, 수질 변화 영향 끼쳐'


▽ 관련 기사보기

[에코저널] 한정애, ‘4대강 보, 주변 지하수 수질에 영향

[시사위크] 한정애 의원 “4대강 보 지하수 수질에 영향 미쳐

[일간대한뉴스] 한정애 의원, '보 건설이 지하수 수질 변화에 영향 미치는 것으로 조사돼'

[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TV국감포인트] 4대강 보, 주변 지하수 수질 변화에 영향 공식 확인

[환경방송] 한정애의원,‘4대강 보 지하수 수질에 영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60922_보도자료_4대강 보 건설로 인한 수질변화.hwp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은 20일 KBS 뉴스광장에서 "농어촌 전체 60%가 상수도 미보급 지역이며 지하수를 유일하게 의존하지만 지하수 오염이 심각함"을 밝혀냈습니다.  환경부와 지자체는 해당 지하수의 수질 검사 결과를 주민들에게 통보하지 않고,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관련된 뉴스 영상을 소개합니다.  

 

 

[KBSTV] 김병용 기자 = <녹취> 이제돈(마을 이장) : "답답한 정도가 아니라 진짜 막막하죠. 이것은.. 막막한 정도죠. 이것을 먹고 살아야 되냐 말아야 되냐, 환경부가 수질 기준 초과시 영유아 음용 중단, 정수기 처리 등 조치를 취하도록 통보했지만 해당 지자체는 알리지 않았습니다.

 

 

<녹취> OO시 관계자(음성변조) : "일단 벌집을 쑤셔 놓았으니까 이건 수습은 누가 할 것이냐 지자체에다 맡겨놓으면 지자체에서 할 방법이 없죠" 

 

 

 

<녹취> 한정애(민주당 의원) : "고향이라고 찾아가면 당연히 그 물은 우물가에서 먹든, 지하수를 먹든 그것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거든요 맑은 곳에서... 그런데 실제로 그렇지 않다. 전면적인 실태 조사를 통해 수질 기준 초과 지역을 주민에게 알리고 공용 관정 개발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 입니다

 

* KBS 뉴스광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