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월) 홍콩 환경보호처 폐기물처리팀에서 음식물쓰레기 문제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의원실을 방문했습니다. 최근 홍콩에서 음식물쓰레기 처리 문제가 큰 사회적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환경보호처에서는 해외사례인 한국의 RFID 음식물쓰레기 종량제와 처리시설 정책을 참고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익숙한듯 생소한 단어지요? ^^


RFID는 무선인식이라고도 하며, 반도체 칩이 내장된 태그나 라벨·카드 등에 저장된 데이터를 읽어내는 인식시스템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방식을 사용한 RFID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는 "배출량에 따라 요금을 부과해 음식물쓰레기의 감량을 유도하는 방식"을 의미합니다. 최근 공용 아파트나 골목길에서 많이 설치되어 있기도 합니다.




이날 방문한 친완쯔 부처장은 홍콩의 음식물쓰레기 처리의 어려움에 대해 설명하며, 한국의 정책을 자국에 반영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한정애 의원도 "한국도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를 처음 시작했을 때 여러 시행착오를 겪었으나 현재는 잘 정착되었습니다. 무엇보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폐기물 처리시설이 들어오는 것을 꺼려하시기 때문에 시설 주변에 들어가는 비용에도 적극 투자하여 부정적인 이미지를 지울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라고 언급하며, 홍콩에서도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간담회 자리를 마치고 친완쯔 부처장께서 홍콩 내셔널지오파크(홍콩국가지질공원)의 멋진 기념 우표를 전달해주셨습니다 ^^ 아름다운 홍콩의 자연이 담긴 우표에 감탄하는 한정애 의원의 모습 보이시나요?



환경 보호에도 앞장서달라는 뜻 깊은 선물! 정말 고맙습니다 ^^

소중히 기억하고 간직하겠습니다.



선물을 주신 부국장님께 악수로 다시 한번 감사를 표했습니다.



환경 문제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문제입니다.

음식물쓰레기 처리 문제를 비롯하여 국제적인 환경보호를 위해 더 많은 교류의 필요성을 느낀 자리였습니다.


앞으로도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일(금) 동물해방물결 이지연 공동대표, 국제동물권단체(LCA) 크리스 드로즈 대표, 할리우드 스타 킴 베이싱어가 의원실에 방문했습니다.

 

LCA와 킴베이싱어는 초복을 맞아 '개 식용 철폐' 목소리를 내기 위해 한국에 방문했는데요~ 한정애 의원은 음식물쓰레기를 동물의 먹이로 사용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폐기물관리법을 발의했습니다. 이를 통해 식용견의 사육을 억제시키고 나아가 개식용 종식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이런 소식이 할리우드까지 퍼져 나간 걸까요?

한정애의원과 동물복지에 대해 직접 대화를 나누고 싶어 특별히 의원실에 방문했다고 합니다 ^^ 

 


 

1997년도! 한정애의원이 무려 30대였던 시절~

인상깊게 본 영화 'LA컨피덴셜'의 주연배우를 실제로 대면하게 되어 들뜬 모습이 역력한데요?

 

 


서로 반가움을 나눈 뒤 킴 베이싱어는 "미국에서는 도로에서 말이 마차를 끄는 문화가 있었고 많은 말들이 자동차에 치여 죽자 청년들이 이 문화를 바꿔나가고 있다"라고 하며 "한국의 개고기 식용 문화도 바뀌어야 할 문화 중 하나 또 바꿀수 있는 문화"라고 하였습니다.



이어 LCA 크리스 드로즈 대표는 "미국에서는 지난해 12월 개와 고양이의 도살과 유통을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되었고 이번 달에는 로스앤젤레스에서 다른 국가들의 개와 고양이 식용거래 금지를 촉구하는 모임을 가졌다"며 한국도 미국과 같이 개 식용 종식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면담이 끝난 후 킴 베이싱어와 크리스 드로즈 대표의 눈길을 끈 사진이 있었는데요~



바로 한정애의원과 반려견 해피가 같이 찍은 사진이었습니다 :)



짜잔!



크리스 드로즌 대표는 해피와 한정애의원이 같이 있는 사진을 휴대폰 속에 ★저장★ 했답니다.



잠깐 사이에 정든 한정애의원과 킴 베이싱어, 아쉬운 마음을 포옹으로 달래봅니다 ㅠ.ㅠ




한정애의원의 동물사랑에 킴 베이싱어도 엄지 척!


 

동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그날까지~ 동물해방물결, LCA, 킴 베이싱어 파이팅!!!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생선 대가리, 김치, 야채 부스러기 등등이 분쇄기를 통과하자 연어 빛깔의 걸쭉한 액체로 변했다. 이 불길해 보이는 주황색 액체가 짬밥(잔반), 개들이 먹는 사료였다.”

 

지난해 한국일보가 주최한 제59회 한국출판문화상 교양 부문 수상작 고기로 태어나서’(시대의창)에서 한승태 작가가 묘사한 경기 포천의 한 개농장 풍경이다. 4년간 여러 동물 농장에 일하며 쓴 이 르포에서 한 작가는 농장에서 가장 중요한 건 기르는 동물이 아니라 사람이 먹다 남긴 음식물 쓰레기, 잔반이라 했다. 농장은 식당, 학교, 공공기관, 예식장 등에서 잔반을 수거해 160원씩 음식물 폐기물 수거비를 받아 챙긴다. 이렇게 가져온 잔반은 동물들에게 먹여서 처리한다. 잔반은 수거비도 벌게 해주고, 사료비도 절약해주는 일석이조 효자.

 

하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상륙 위험이 커지면서 동물에게 사람이 먹다 남긴 음식물 쓰레기를 먹이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는 동물보호단체들의 오랜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ASF의 전염경로로 잔반은 물론, 잔반을 재가공한 사료가 지목되고 있어서다. 하지만 전면 금지할 경우 음식물 쓰레기 처리 문제가 곤란해진다는 반론도 제기된다.

 

9일 동물보호단체들은 ASF 위험 논란을 계기로 돼지와 개를 포함한 모든 동물에게 잔반 혹은 잔반 재가공 사료를 주는 것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현재 소처럼 먹이를 되새김질 하는 반추동물에게는 광우병 등을 이유로 음식물 폐기물로 만든 사료를 줄 수 없다. 닭과 오리도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수분 함량이 14% 이상인 음식물 폐기물을 먹이로 줄 수 없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돼지나 개 같은 동물은 예외다. ASF 문제가 불거졌음에도 양돈농가 6,200곳 중 267곳은 지금도 돼지에게 잔반을 먹이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카라의 전진경 상임이사는 돼지, 개에게 음식물 폐기물을 끓여 먹인다 해도 음식물이 이동하는 과정에서 부패할 수 있어 매우 비위생적이고 질병에도 취약하다고 강조했다.

 

이 때문에 정부 여당도 지난 7ASF 방지 긴급 점검회의에서 돼지농장의 잔반 급여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앞서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179월 음식물 폐기물을 동물에게 먹이는 행위를 일체 금지하는 폐기물 관리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이 법안에 따르면 음식물류 폐기물을 동물의 먹이로 사용하는 행위 사료의 원료로 사용하는 행위 동물의 먹이, 사료로 쓰기 위해 다른 사람에게 제공하는 행위 등이 모두 처벌 대상이다. 법안은 현재 환경노동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걸림돌은 음식물 쓰레기 대란 우려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일평균 음식물류 폐기물 배출량은 15,903톤이다. 이중 매립, 소각 외에 재활용되는 폐기물이 14,262톤에 이른다. 이 재활용 폐기물 가운데 43.4%(6,184)이 동물들 먹이나 사료로 가공되는데 쓰인다. 동물들에게 잔반 제공을 전면 금지할 경우 매일 6,000t 넘는 음식물 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할 지가 모호해진다.

 

이 때문에 환경부에게 잔반 제공 전면 금지 방안은 떨떠름하다. 직접 먹이로 주는 건 몰라도 사료로 재가공하는 것까지 막긴 어렵다는 얘기다. 환경부 관계자는 “ASF 발병 우려를 고려해야겠지만 지금 단계에서는 양돈농가가 직접 잔반을 먹이는 것만 금지하는 수준에서 폐기물관리법 개정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기사 원문 보기

[한국일보] 돼지열병 주범 잔반, 사료 금지 논란 어찌하오리까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의원과 이상돈 의원은 지난 16일 음식물 사료화시설 및 바이오가스화시설 등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을 찾았다.

 

180820_보도자료)국회_음식물류_폐기물_처리방안_모색하기_위해_현장_찾아.hwp

Posted by Mr. Charle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