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화) 오후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장관이자,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의장인 알록 샤르마와 화상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주요 내용으로는 올해 5월말 서울에서 개최되는 P4G 정상회의에서

보다 많은 국가들의 탄소중립 참여를 촉구해 COP26에 성공에 기여할 것과

지난해 유엔에 제출한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 등을 통해

선도적인 탄소중립을 준비할 것을 논의하였습니다. 

 

샤르마 의장은 올해 5월 영국에서 열릴 예정인 G7 기후·환경장관회의 초청을 축하하며,

탄소중립 및 녹색전환에 있어 우리나라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P4G 정상회의(5월), G7 기후환경 장관회의(6월),

G20 기후·환경장관회의(7월), 제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11월)로 이어지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회의에서 양국이 앞으로도 계속 협력해나가겠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3일 영국의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의장과 화상회의를 열고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한-영 양국의 기후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소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영국의 알록 샤르마 의장과 화상회의를 통해 이같이 논의했다. 영국은 올해 11월 자국 내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의장국이다.

 

한 장관은 "우리 정부는 사회적 합의를 전제로 현 정부 임기 내에 지난해 말 유엔에 제출한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상향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선도적으로 탄소중립을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올해 5월 서울에서 열리는 환경 분야 다자정상회의인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서 많은 국가들의 탄소중립 참여를 촉구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샤르마 의장은 한 장관이 올해 5월 중순 영국에서 열릴 예정인 G7 기후·환경장관회의에 초청받은 것을 축하하며, 탄소중립 및 녹색전환에 한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올해 6월 개최될 G7 기후·환경장관회의에는 G7 국가와 초청 3국인 우리나라, 호주, 인도가 참여하며 △2050 탄소중립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생물다양성 보존 등이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G7 기후·환경장관회의에 우리나라가 초청된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기후변화 대응과 자연보전을 위한 G7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 장관과 샤르마 의장은 P4G 정상회의(5월), G7 기후·환경장관회의(5월), G20 기후·환경장관회의(7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11월) 등으로 이어지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회의에서 양국이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freshness410@news1.kr

 

▽기사 원문 보기
[뉴스1] 한정애, '한-영' 기후협력 방안 논의…탄소중립 선도적 이행 차원

 

▽관련 기사 보기

[뉴시스] 한정애, COP26 의장과 영상회의…"탄소중립 확산 기여"

[ZD Net Korea]한정애 장관, COP26 의장과 영상회의…"탄소중립 확산 기여"

[오가닉라이프신문] 한정애 환경부장관, 한·영 기후협력 논의…“탄소중립 선도적 준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