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자유한국당의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당성 부정 논란 등을 소재로 한국당에 대한 포문을 열었다.

 

5·18과 탄핵 등 역사적 사실이 왜곡되는 데 대한 격앙된 반응인 동시에 문재인정부를 겨냥해 각종 의혹을 쟁점화하는 한국당을 '극우 정당' 프레임으로 옭아매려는 전략으로 읽힌다.

 

특히 한국당 2·27 전당대회 과정에서 나온 막말과 논란성 발언을 도마 위에 올렸다. 한국당 전대에 따른 '컨벤션효과'를 최소화하면서 정국 주도권을 이어가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 40·50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지금 한국당 전대를 보았느냐"고 물으며 "거기서 말하는 내용이나 행위를 보면 그분들에게 대한민국 장래를 맡길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가 부족하다 하더라도 최선을 다해 재집권해서 새 100년을 열어나갈 기틀을 만들 수 있다""21대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고 그걸 기반으로 2022년 대통령 선거에서 재집권함으로써 앞으로 100,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는 100년이 전개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대표 취임 이후 '20년 집권론'을 꾸준히 설파해온 이 대표는 최근 논란을 근거로 들며 한국당에 정권을 맡겨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다시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5·18과 민주주의의 역사를 통째로 부정하는 망언 의원을 퇴출시키는 것은 정상적인 정당이라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며 "한국당이 국민적 분노를 정치공세로 치부하는 건 역사의 퇴행을 넘어 극우의 길로 가겠다고 자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은 5·18 망언과 탄핵 부정에 대해 통렬히 반성하고 망언 의원 제명에 동참해야 한다""민주주의를 부정하고 국민을 분열시키는 극우의 길을 계속 고집하면 국민적 지탄과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지금까지 이런 전당대회는 없었다. 한국당 '당대표 후보 되기'는 극한직업"이라며 "관심을 끌어보기 위해 이런저런 발언을 할 수는 있지만 발언 내용이 5·18을 모욕하고 박근혜 탄핵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발언이다. 참 걱정이 많이 된다"고 꼬집었다.

 

한 수석부의장은 "한국당의 캐치프레이즈가 '다함께 미래로'라고 하는데 '다함께 전두환 시대로', 아니면 '다함께 다시 박근혜로'로 바꾸는 게 맞지 않나 한다"고 꼬집은 데 이어 "전두환과 박근혜라는 흑역사를 잇는 전대가 되지 않기를 충심으로 말씀드린다"고 했다.

 

박경미 원내부대표는 나치 전범인 아돌프 아이히만이 조직 논리에 순응해 악행을 저질렀다는 결론 아래 '악의 평범성'이라는 용어를 쓴 독일 출신 유대인 철학자 한나 아렌트의 저서를 거론, "그간 황교안 후보를 아이히만 정도로 여겨왔는데 제 인식이 잘못된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황 후보의 발언을 포함한 한국당의 역사 역행적 입장이 진심에서 우러나온 것이라면 건전한 보수가 아닌 극우의 길을 가며 대한애국당과 합체되고 있는 것"이라며 "만약 진심이 아니라면 정치공학적 제스처로 국민 분열을 이끌려고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과거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과는 본질이 다른 문제라는 청와대의 전날 입장과 맥을 같이 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대통령의 인사를 위해 필요한 정보를 모으고 그 정보에 대해 평가하는 작업은 어느 정권이나 있었다""이를 두고 어떤 사람을 표적으로 해서 여러 불이익을 집중적으로 주려 한 과거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같은 것이라고 한국당이 주장하는 것은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말했다.

 

charge@yna.co.kr


기사 원문 보기

[연합뉴스] 민주, '극우 한국당' 프레임 공세"대한민국 장래 못 맡겨"(종합)

 

관련 기사 보기

[SBS] 민주당, '극우 한국당' 프레임 공세"국민 저항 직면할 것"

[천지일보] 한정애 정책위수석부의장의 발언

[위키리크스한국] 민주 '극우 한국당' 프레임 공세...“대한민국 장래 맡길 수 있겠는가

[아주경제신문] 민주, 한국당 공세에 관심종자·극우정당맞대응위기를 기회로

[경기신문] 민주 극우 한국당에 대한민국 미래 못맡겨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Mr. Charle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은 오늘 오전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만나 뵈러 경남 김해에 위치한 봉하마을에 다녀왔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이 우리 곁을 떠나신지 6주기째인 오늘, 한정애 의원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정말 많은 참배객들이 봉하마을을 찾으셨습니다

한정애 의원은 일반 참배객들과 함께 국화꽃을 들고 서서 헌화하고 분향하고 너럭바위에 가서 묵념하는 등 고()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뵙기 위해 긴 줄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헌화와 분향을 마친 한정애 의원은 일반 참배객들에게 다가가 인사드렸고, 지인들과 만나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추억도 회자하였습니다

한정애 의원은 누구보다도 서민의 아끼고 민주주의를 사랑하셨던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 참 많이 그립습니다. 지난 이명박 정부와 현 박근혜 정부를 지나오면서 서민의 삶이 더 힘들어지고, 민주주의 또한 많이 후퇴했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어둠이 짙어지면 새벽이 온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노무현 대통령님이 주신 큰 가르침과 사랑, 이제는 저희가 잘 이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대통령님많이 그립고, 많이 보고 싶습니다라고 이야기하였습니다.   

 

Posted by Mr. Charle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손학규 상임고문, 유인태 의원, 노영민 의원 등은 12월 28일 (토) 오후 1시 경기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 김근태 상임고문의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이 날 2주기 추모 참배 행사 사회는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맡았으며, 제례(접전)는 유인태의원, 축문은 노영민의원, 추도사는 손학규 前민주당 대표와 박우섭 인천 남구청장이 맡아 진행했습니다.

민주당 인재근 의원과 전병헌 원내대표, 문재인 의원, 원혜영 의원, 유은혜 의원, 김상곤 경기도교육감, 강금실 前법무부 장관, 이재정 前 통일부 장관, 장영달 前의원, 정의당 천호선 대표 등은 이 날 오전 창동성당에서 추도 미사를 열고 마석모란공원을 찾아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오후에는 서울시청에서 민주당 한명숙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무소속 안철수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주기 콘서트를 열고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과 인재근 의원 및 민주당 김한길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26() 오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한국 민주주의 발전에 커다란 족적을 남긴 민주주의자 김근태 의장 2주기를 추모하는 민주주의, 안녕하십니까?’ 사진전을 관람했습니다.

 

 

사진전 관람이후, 한정애의원은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의실(203)에서 국회 민주주의와 복지국가 연구회」 차담회에 참석했습니다. 

국회 민주주의와 복지국가 연구회」의 정회원인 한정애의원을 비롯하여, 대표의원 인재근의원, 연구책임의원 유은혜의원, 민병두의원, 정회원 이인영, 최대천, 추미애, 홍익표 의원 등 12명의 정회원, 준회원 김경협, 노웅래, 설훈, 신기남, 유인태, 전순옥, 최민희 의원 등 27, 자문위원 26명으로 구성되어 당과 국회 내에서 민주주의의 심화를 주요한 연구과제로 상정하며, 이외에도 현안 등 심도있는 토론이 활발히 이뤄지는 연구모임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