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월) 충북 옥천군에 위치한 대청호 서화역 유역을 방문하여 

녹조 대응과 홍수기 대응 상황을 사전 점검하였습니다.

 

올 여름은 예년보다 기온이 높고 유사한 강수량이 예상되고 있는데요.

그런 탓에 이번 달부터 녹조가 보격적으로 발생해 경보 발령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미 대청호와 낙동강수계 일부 지점에서는 녹조를 일으키는

유해남조류가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환경부는 녹조 발생에 따른 먹는 물 안전에 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수질오염원의 관리를 강화하고, 녹조 빈발 수역에 저감 대책, 취·정수장 관리 및 모니터링 강화,

녹조 완화조치 등 총력 대응해나가겠습니다.

 

 

국민들이 녹조로 인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물을 안심하고 음용하실 수 있도록

환경부와 관련 지자체 관계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민주 의원들과 함께 오늘 낙동강 녹조현장 점검에 나선다.

 

한정애 의원은 "4대강사업 이후 계절에 관계없이 낙동강의 녹조가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고, 특히 올해는 장마 이후 계속되는 무더위로 주요강과 호수에 녹조현상을 유발하는 남조류가 다량 번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환경부가 매주 작성하는 녹조대응 상황보고(8.11)’ 에 따르면 식수로 사용되는 금강 대청호, 낙동강(강정고령보, 창녕함안보)에 조류경보제 초기 단계인 관심단계가 발령된 상황이다.

 

이날 환노위 의원들은 강정고령보에서 녹조 발생 현황에 대해 시찰하고, 매곡정수장에서 취·정수시 약품투입현황을 점검해 먹는물 안전에 대해 확인할 예정이다.

 

이후 도동서원으로 이동해 지난 6월부터 시작한 메조코즘 실험을 시찰할 계획이다.

 

메조코즘 실험이란 투명한 플라스틱(폴리에틸렌) 자루 12개를 강에 띄워놓고, 여기에 강물을 채운 뒤 현장의 빛과 온도 조건에서 질소·인 같은 영양분 농도를 달리하면서 시아노박테리아의 성장을 관찰하는 것이다.

 

한편 오늘 현장점검에는 한정애 환노위 간사를 비롯, 홍영표 위원장, 송옥주 의원, 신창현 의원등이 함께 할 예정이다



▽ 기사 원문보기

[아시아뉴스통신] 한정애, 낙동강 녹조현장 점검 나서


▽ 관련 기사보기

[뉴스1] 환노위 더민주 의원, 오늘 낙동강 녹조현장 점검

[아시아경제] 더민주 환노위원, 23일 낙동강 녹조환경 점검

[머니투데이] 낙동강 녹조 '관심' 단계 발령..더민주 환노위 위원들 현장 점검

[뉴스1] 낙동강 녹조로 대구 먹는물 비상, 소독부산물 농도 증가

[연합뉴스] 더민주 환경노동위원 6명 낙동강 녹조 현장 점검

[뉴스1] '낙동강 하류 찾은 더민주 의원들

[연합뉴스] 낙동강 녹조 확산..정수장 염소소독 강화로 발암물질 증가

[부산일보] [정가단신] 더민주, 낙동강 녹조 점검

[경북매일] 더민주 환노위원 6, 낙동강 녹조현장 점검

[현대건강신문] 야당 의원들, 4대강 사업 이후 녹조 창궐한 낙동강 점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