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1호기, 폐로가 지역경제를 살린다 토론회 자료집.pdf

한정애 의원은 ()인본사회연구소(소장 김영춘)와 함께 20일 부산광역시의회 중회의실에서 고리1호기, 폐로가 지역경제를 살린다라는 주제로 원전 안전 정책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한정애 의원은 독일과 이탈리아 등에서는 반핵 여론으로 인해 원전 보류와 원자로 폐로가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우리나라도 고리1호기 재가동에 대한 재검토와 새로운 에너지 정책 도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한 의원은 이번 첫 정책토론회를 통해 노후 원전인 고리 1호기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고 실질적인 원전 방재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습니다.

이번 원전 안전 정책토론회에는 김좌관 부산가톨릭대 환경공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해창 경성대 환경공학과 교수가 고리 1호기, 폐로가 지역경제를 살린다는 주제로 발제를 맡았습니다. 그리고 최수영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과 김유창 산업경영공학과 교수, 김광모 해운대구의원이 토론자로 나섰습니다.

김 교수는 발제를 통해 세계적인 추세인 탈 원전의 관점에서 고리1호기의 폐로를 강력히 주장하면서 그 대안을 제시하였습니다.

구체적으로 원자력안전위의 위상 및 역할 제고 원자력안전위의 부산 유치 고리1호기 폐쇄는 대국민 안전을 위한 최소한의 증표 선제적 폐로를 통한 지역 활성화 도모-독일 그라이프스발트원전 및 일본 겐카이 원전 등 외국 사례 벤치마킹 원전 입지 지역의 실질적 원전방재대책 실시 및 원전 안전 이용 부담금제신설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은 20일 오후 4시 부산에서 열린 고리원전1호기와 환경 토론회()인본사회연구소와 함께 공동 주최했습니다.

이와 관련된 기사가 연합뉴스 820일자에 게재되어 그 기사를 소개해 드립니다.

[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설계수명 30년을 다하고 10년 연장운영에 들어간 고리 1호기의 경우 폐로가 오히려 지역경제를 살린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인본사회연구소(소장 김영춘)와 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실 주최로 20일 열린 원전 안전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김해창 경성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원전 건설은 지역경제에 장기적으로 도움이 안 되고, 수명을 다한 고리 1호기의 경우 폐로가 오히려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이를 독일 그라이프스발트(Greifswald) 원전을 사례로 들어 주장을 폈다.

그라이프스발트는 옛 동독 원전 6기 가운데 5기가 자리 잡은 곳으로 독일 통일 이후 1990년에 옛 소련제 원전에 대한 불안여론이 높자 독일정부가 정치적으로 폐로를 결정했다.

폐로 22년이 지난 지난해까지 해체 및 오염제거 작업이 계속되고 있고 지금까지 든 비용은 약 41억 유로(6조 원)에 이른다. 오염제거 및 재생작업은 앞으로도 2030년간 더 계속될 전망이다.

<후략>

 

*연합뉴스 바로가기

*오마이뉴스 바로가기

*천지일보 바로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민주당, 비례대표)()인본사회연구소는 오는 820일 부산광역시의회 중회의실에서고리1호기, 폐로가 지역경제를 살린다라는 주제로 원전 안전 정책토론회를 공동으로 주최한다.

 

 

[보도자료]한정애 의원,『원전 안전에 대한 정책토론회 개최』-한정애 의원.hwp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