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자정부 정책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가 정작 자료를 책자 형태로 서고에 보관하는 등 디지털정부 혁신과 동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행안위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진영 행안부 장관에게 "국정감사를 준비하며 행안부에 자료 요청을 했더니 공무원들이 자꾸 서고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자료 찾으러 창고에 들어가야 한다는 말이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진 장관은 이를 알지 못했던 듯 "(행안부 데이터가) 디지털화가 돼 있지 않다는 말씀이시냐"고 반문했다.

 

이에 한 의원은 "그렇다""전자정부화 한다는 것은 단순히 전자결재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모을 수 있는 정보를 데이터화해 보관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의원은 행안부 공공데이터포털에 게재된 전자 데이터의 질이 떨어진다는 점도 지적했다.

 

한 의원은 "제가 직접 행안부 공공 데이터포털 홈페이지에 접속해 파일을 열어봤다"며 국감장 설치화면에 직접 열람했던 '행안부 승강기 중대고장 내역' 파일 캡처사진을 띄웠다.

 

한 의원은 "조회수가 182에 다운로드 126번이나 됐는데 그냥 건물명과 승강기 번호, 주소, 고장일자만 나와있다"고 짚었다. 이어 "최소한 어떤 회사가 만든 중량 얼마짜리의, 무엇이 문제여서 고장난 승강기라는 데이터가 있으면 승강기 설치에 도움이 될텐데 이 데이터는 도대체 어디에다가 써야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한 의원이 이어 지하차도 데이터 파일을 띄웠다. 서울 117, 부산 234개 등 지하차도 숫자가 나열된 표였다. 한 의원은 "도대체 이 데이터가 무엇을 하기 위한 데이터인지 모르겠다"고 하자 진 장관도 이에 동의하듯 멋쩍게 웃으며 "지하차도가 어디에 많은 지 정도 참고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전자정부는 정보를 자료화해서 공유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행안부가 중심을 잡아 공공데이터가 최대한 활용될 수 있도록 데이터를 (디지털 방식으로) 저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진 장관은 "저는 (한 의원 처럼) 직접 (공공데이터포털에) 들어가 보지 못했다""좋은 지적 감사드리고 (정보를) 저장할 때부터 활용가능한 (디지털 형태로) 저장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데이터가 많이 공개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장관님 이 데이터 어디에다 씁니까?" 멋쩍게 웃은 진영


▽ 관련 기사보기

[머니S] [2020 국감] 디지털정부, 데이터 찾으러 창고에?

[전자신문] [2020 국정감사] 행안부, 데이터 일자리 공공 데이터 지적 이어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