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더불어민주당 강서() 국회의원 후보가 아이가 행복한 강서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이를 실행하기 위한 첫 번째 과제로 폐교 예정인 염강초 부지를 활용해 국공립 단설유치원과 유아교육체험센터 등을 설치하여 강서를 수도권 유아교육중심지구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3월 기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강서구의 0~9세 영유아 인구수는 약 42천여명으로 송파구(52천여명) 다음으로 두 번째로 많고, 결혼 등으로 자녀를 가질 수 있는 20, 30, 40대의 인구도 송파구 다음으로 많아 적절한 영유아교육 시설의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다.

 

그런데 강서구 내 강서2권역(가양1~3, 염창동, 등촌1, 등촌3)의 경우 2019년 기준 취원 대상 유아가 3,649명인데 비해 지역 내 유치원 정원은 2,161명으로 59.2%에 불과한 실정이다. 특히 학부모들이 희망하는 국공립유치원은 단 5개소(정원 346)에 그쳐(국립은 전무) 국공립유치원 등 영유아의 교육 기회 확대를 위한 관련 시설의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한정애 후보는 폐교 대상인 염강초 부지를 활용하여 10학급 이상의 국공립 단설유치원을 설립해 지역 내 유아들의 공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나아가 학부모들이 희망하는 국·공립유치원의 취원율도 늘리겠다는 것이다.

 

또한 한 후보는 현재 서울 유아교육진흥원의 원아체험교육 수용률이 37.1% 불과한 점을 감안하여 염강초 부지에 추가로 유아체험교육센터도 설치하여 강서 지역 뿐만 아니라 수도권 내 영유아들의 신체발달을 위한 체험교육의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센터 설치는 염강초 내 기존 교사동 및 체육관 시설 등을 활용하고 추가적으로 시설 일부만 증축하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한정애 후보는 지역 내 유아교육 시설 확충에 대한 학부모님들의 요구가 매우 많았고, 염강초 주변 지역주민들도 지역에 활력이 넘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달라는 요청이 매우 많았다고 말하며 지역 주민분들의 요청사항들을 모두 고려해 오래 전부터 서울시교육청과 협의해왔다고 말했다.

 

한정애 후보는 기본적으로 염강초 부지나 위치가 매우 좋고, 주변에 잘 조성된 공원들도 많아서 잘 조성하면 충분히 수도권 유아교육중심지구로 육성할 수 있다고 말하며 지역 유아교육 확대와 지역 활성화를 위해 조속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심철 기자(6506sim@hanmail.net)


기사 원문 보기

[경인투데이] 서울 강서구 한정애 후보, 아이가 행복한 강서를 만들겠습니다.


관련 기사 보기

[대한뉴스] 한정애 후보 무엇보다 아이가 행복한 강서를 만들겠습니다

[시사경제신문] 한정애 후보 아이가 행복한 강서 만들겠다교육공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