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바로보기



[뉴스데스크]앵커

 

서울 반도체에서 방사능에 피폭된 것으로 의심되는 직원이 150여 명에 달한다는 폭로 내용을

어제 전해드렸습니다.

 

정부가 이같은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전면 재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보도에 정진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사고에 대한 재조사에 착수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원안위는 "과거 3년간 서울반도체 본사와 협력업체 직원 150여명이 조사 대상"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제의 방사선 장비를 다뤘던 직원이라면 퇴사한 직원들까지 모두 조사할 계획입니다.

 

일대일 면담 방식으로 조사한뒤 피폭이 의심되는 직원들은 피폭량 검사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서울반도체측은 그동안 혈액 및 염색체 검사에서 이상이 발견된 직원이 없다는 점을 강변해 왔습니다.

 

원안위는 그러나 혈액과 염색체 검사가 정상으로 나왔다고 해도 건강에 문제가 없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원안위 관계자]

"피폭을 받은 작업자에 대해서는 증상이 악화되는지 아니면 호전되는지 여부를 관찰하도록."

 

특히 손가락 변색 등 이상 증상은 다량의 방사선에 피폭됐을 때 나타나는 증상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고용노동부도 오늘 "회사측이 법을 위반한 정황이 있다""대표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는 원안위와 고용부의 안이한 대응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강민진/정의당 청년대변인]

"이윤추구를 위해 노동자들을 방사선 피폭에 노출시킨 충격적인 기업 범죄가 일어났음에도 원안위와 고용노동부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것은 더 큰 문제입니다."

 

비슷한 방사선 장비를 사용하는 모든 공장들의 안전 실태를 전면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한정애/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민주당 간사]

"비슷하거나 동일한 장비를 활용하는 다른 사업장에서 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기 때문에"

 

국회는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대규모 피폭 사고와 감독 기관의 이해하기 힘든 후속 대처에 대해 다음 달 국감에서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정진욱입니다.

 

정진욱 기자 (coolj@mbc.co.kr)


영상 포함 원문 기사보기

[MBC] 직원들 통증·변색 증상 보인다"퇴사자까지 조사"

Posted by 김문경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