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자.' 동물보호단체들이 주최한 '스톱 잇(STOP IT) 2017' 페스티벌이 9일 오후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렸다.

 

'이제 그만 잡수시개'를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행사는 반려동물 1000만명 시대 잘못된 보신문화를 없애고, 생명을 존중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동물보호단체뿐 아니라 환경단체, 수의사단체 등 40여 단체가 참여해 우리 사회 다양한 영역에서 '개식용 반대'의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동물보호단체들은 행사를 주최한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 케어(대표 박소연), 동물유관단체협의회를 비롯 카라(대표 임순례) 등 전국에서 30여 단체가 참석했다.

 

정치권과 수의계에서는 한정애·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정미 정의당 의원을 비롯해 김옥경 대한수의사회장,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 김재영 한국고양이수의사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선 개농장 VR체험 사진전 플래시몹 페이스페인팅 마칭밴드와 함께하는 거리행진 시민발언대 개식용 반대 지지 단체 운영 체험·전시 프로그램 등이 진행됐다.

 

또한 동물보호단체들은 이정미 의원에게 동물보호명예지킴이 위촉패, 김한정 의원에게 감사패를 각각 전달했다.

 

행사 참가자들은 서울시청 광장을 출발해 청계천 광장~남대문로 거쳐 진행된 거리행진에서 개식용 반대 육견협회 해체 동물보호법 강화 등를 외치며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들은 "개고기가 식탁에 올라오기까지 각종 불법과 비윤리적인 실태가 심각하다"면서 "또한 매년 여름 보신이라는 잘못된 명분으로 희생되는 개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모든 생명을 향한 존중과 배려 문화가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STOP IT 2017조직위원회는 현행법상 개 도살은 엄연한 불법행위이며 동물학대라며 STOP IT 페스티벌의 정례화 개식용 종식을 위한 공동행동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동물보호단체들에 제안했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개식용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한국의 동물보호는 한 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다"면서 "전세계적인 흐름에 발맞추어 한국 역시 고질적인 동물학대 문제인 개식용 문화를 종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 기사 원문보기

[뉴스1] "스톱 잇!개고기 없는 대한민국 함께 만들자"


▽ 관련 기사보기

[한겨레] ‘이제 그만 잡수시개9일 서울광장서 개고기 반대 행사

[연합뉴스] "개한독립만세·이제 그만 잡수시개"초복 앞 개 식용 반대집회

[MBN] "개한독립만세" 초복 앞두고 동물보호단체들 개 식용 반대 촉구 행사 열어

[헤럴드경제] “개한독립만세”·“이제 그만 잡수시개초복 앞 개 식용 반대집회

[한국일보] “개한독립만세! 이제 그만 잡수시개개 식용 반대 한 목소리

[전자신문] 식용 반대 집회, 동물자유연대 '이제 그만 잡수시개' 행사 열어

[데일리벳] 동물보호단체·수의사, 서울 중심에서 개식용 반대를 외치다

[오마이뉴스] 초복 D-2... "개고기, 이제 그만 잡수시개"

[데일리벳] [포토뉴스] 서울광장·청계천서 개식용 반대 촉구한 집회 행렬

[신문고뉴스] 개한독립만세!...Stop IT 2017 이제 그만 잡수시개!

[이슈타임] "이제 그만 잡수시개"초복 앞두고 개 식용 중단 캠페인 진행

[파이낸셜뉴스] 매년 복날 200만마리 '개죽음'개 식용 문화 개선부터 시작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