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수) 폭염에 따른 낙동강 녹조 대응 현장과 환경기초시설 코로나 대응 현장을 직접 점검했습니다.

 

먼저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해 녹조 발생 현장을 점검했는데요.

폭염 기간 동안 낙동강 먹는 물 안전을 위해 관계기관의 신속하고 면밀한 대응을 당부했습니다.

 

 

올해는 유난히 짧은 장마 이후로 폭염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또한 평년보다 적은 강수량과 수온 상승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전국적으로 녹조가 발생하고 있는데요.

 

현재 낙동강 수개 4개 지점에서 녹조 '관심' 단계가 발령 중에 있습니다.

그중 강정고령보는 낙동강 수계 중에서 녹조가 심한 지역으로

지난 6월 17일 발령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한 달 넘게 지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낙동강 녹조 발생으로 인해 먹는 물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대구지방환경청, 대구광역시, 낙동강물환경연구소,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신속하게 현황 파악하고 대응해나가가겠습니다.

 

 

이후 서부공공하수처리시설을 찾아 코로나19 비상대응 계획을 점검했습니다.

하수처리장은 국민 환경보건과 공공수역의 물환경 보전을 위한 주요 시설로

코로나 확산 상황에서도 정상적인 운영이 필수적인 곳입니다.

 

환경기초시설 점검 강화, 하천변 쓰레기 수거 등 기존 녹조 대책과 함께 

현장 맞춤형 대책을 추가 발굴하여 시행하고,

환경기초시설의 코로나19 비상대응 계획도 충실하게 이행하여

필수 환경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8.09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코로나19와 폭염 대응 긴급 상황회의를 가지고

각 실·국 및 소속기관별 대응현황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최근 신규 확진자가 4주 가까이 네  자릿수를 이어가는 등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데요.

환경부와 소속기관은 근무 인원의 30% 이상 재택 근무, 점심시간 시차 운영, 외부 출장 자제,

이상 증상 우려시 출퇴근 자제와 신속한 검사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국민들이 안심하실 수 있는 환경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기록적인 폭염과 열대야, 국지적인 소나기와 녹조 현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는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의 야외활동을 자제하시고,

부득이하게 외출시에는 양산과 모자로 햇볕을 차단하고 물을 자주 마시며

폭염 대응 요령을 일상에서 실천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한편, 여름철 녹조 예방을 위해 지난 6월 대청호 수역을 방문해 녹조 대응 준비를 사전 점검한 바 있는데요.

녹조 발생에 따른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오염원 유입 저감과 맞춤형 대책,

취·정수장 관리, 녹조 완화조치 등 대응책을 마련하여 시행 중에 있습니다.

해당 지역 주민들께서 불안해하시지 않도록 보다 꼼꼼히 챙기겠습니다.

 

 

여느 때보다 무덥고 긴 것처럼 느껴지는 여름철입니다.

환경부는 여름철 코로나19 방역 관리와 녹조,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여러분들께서도 일상 생활에서의 방역 수칙을 꼭 지켜주시고,

여름철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