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한정애 의원은 오는 14일 '지역사회 의료 인프라를 확충한 지역사회 통합돌봄'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고령화와 만성질환자 증가, 의료비 압박 등의 사회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역사회 의료 인프라 확충과 스마트 거주공간 연결을 통한 의료적 돌봄 서비스 실현방안을 논의하고자 합니다.


 보건의료, 사회복지, 주택 분야를 통합하는 새로운 돌봄 모형을 개발하는데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일  시 : 2020년 8월 14일(금) 오전 10시

○ 장  소 :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

○ 주  제 : 지역사회 의료 인프라를 확충한 지역사회 통합돌봄


※ 토론회 참가를 원하시는 분들께서는 국회 출입증 발급을 위한 <신분증>을 꼭 지참하시고,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셔야 합니다.

 

200814_한정애의원_지역사회 의료 인프라 확충 토론회_자료집.pdf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는 국회기후변화포럼에서 '제10기 대학생 기후변화 아카데미' 수강생을 아래와 같이 모집합니다. 


기후변화의 미래를 살아갈 대학생 여러분을 대상으로 기후과학과 온실가스 감축, 환경경역, 탄소중립 등 10개의 강연으로 아카데미를 구성하였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


* 참가신청과 자세한 내용은 '국회기후변화포럼' 홈페이지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국회기후변화포럼 홈페이지)


○ 신청기간 : 2020년 7월 20일(월) ~ 8월 8일(토) 18시

○ 강의기간 : 2020년 8월 24일(월) ~ 8월 28일(금)

○ 장  소 : 국회의원회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정애 의원은 오는 29일 '지역사회 일차의료 역량강화 방안과 디지털 헬스케어'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의료계와 소비자 단체, 정부 관계자 등이 함께 모여 기존 원격의료 추진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지역사회 일차 의료 강화의 필요성과 향후 의료전달체계의 발전방안을 논의하고자 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 현장에 많은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일  시 : 2020년 7월 29일(월) 오전 10시

○ 장  소 : 국회도서관 소회의실

○ 주  제 : 지역사회 일차의료 역량강화 방안과 디지털 헬스케어


※ 토론회 참가를 원하시는 분들께서는 국회 출입증 발급을 위한 <신분증>을 꼭 지참하시고,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셔야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정애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는 국회기후변화포럼이 오는 24일 '파리협정의 이해와 기후협상의 후속 과제'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신기후체제 이행을 위한 필독서 '파리협정의 이해' 및 '기후협상일지' 출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파리협정의 이해'의 주요 내용을 중심으로 토의를 진행합니다.


 기후변화에 대한 전지구적 관심이 늘어나는 오늘날 우리 사회와 국회가 해야할 일을 함께 찾아가는 자리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일  시 : 2020년 7월 24일(금) 오후 3시

○ 장  소 :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

○ 주  제 : 파리협정의 이해와 기후협상의 후속 과제


※ 세미나 참가를 원하시는 분들께서는 국회 출입증 발급을 위한 <신분증>을 꼭 지참하시고,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셔야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9()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사회복지 분권화 방안을 주제로 복지대타협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공동주최로 토론회 준비에 애써주신 김성주, 김영배, 민형배, 고영인, 서영석 의원님을 비롯해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학계 및 전문가 분들도 함께 해주셨구요.

 

코로나19를 겪으며 그 어느 때보다 복지 안전망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정말 많은 분들이 참석해주셨습니다.

 

이번 토론회는 지속가능한 복지체계 구축을 위한 중앙-광역-기초정부 간 복지대타협 방안을 모색하고, 지역사회 주민들의 보다 나은 복지서비스 제공의 역할을 어떻게 분담할지 의견을 모으고자 마련된 논의의 장입니다.

 

저는 개회사를 통해 선진국의 경우 중앙정부는 보편적 복지, 기초정부는 실질적인 서비스가 무엇인지 찾아서 맞춤형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우리나라 현 복지시스템은 그때 그때 필요에 따라 만들다 보니 한계가 발생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통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사회복지사업의 역할을 재정립 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