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의원은 6일 더불어민주당 가습기살규제 피해 문제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의 공식적인 활동 종료 공식적으로 활동을 종료하는 기자회견에서 동료 의원들과 함게 피해자구제 특별법 제정과 진실규명을 호소하였습니다.


그동안 가습기살균제 특위는 양승조 의원을 위원장으로, 이언주 의원이 간사를 맡아 지속적으로 특위 활동을 진행해왔으며, 남인순, 한정애, 금태섭, 이훈, 정재호, 정춘숙 위원 등이 참여해왔는데요. 6일 국회 회의에서 가습기살균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구제 및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위한 국정조사 계획안의 통과로 특위 활동은 종료하게 되었습니다.


이날 더민주 가습기 특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와 가해기업의 무관심과 방치 속에 가습기살균제 문제는 전국적인 재난이 되고 있다며, 국가의 방치가 계속되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하였습니다. 또한 국회 국정조사특위에서 가습기살균제 문제를 다루어 여야 합의를 통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이 조속히 통과되기를 호소하기도 하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양수 기자] 그동안 독자적으로 활동해온 더불어민주당 가습기살규제 피해 문제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가 공식적으로 활동을 종료하면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자구제 특별법 제정과 진실규명을 호소했다.

  

그동안 더민주는 양승조 의원을 위원장으로, 이언주 의원이 간사를 맡으며 지속적으로 특위 활동을 진행해왔다.

  

이 특위는 남인순, 한정애, 금태섭, 이훈, 정재호, 정춘숙 위원 등이 참여했다.

  

더민주의 특위 활동 종료는 6일 국회 회의에서는 가습기살균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구제 및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위한 국정조사 계획안이 통과됐기 때문이다.

  

더민주 가습기 특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시민단체의 발표를 보면 현재 접수중인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을 포함해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수가 701명에 이르고 있다""정부와 가해기업의 무관심과 방치 속에 가습기살균제 문제는 전국적 재난이 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 안심'이라는 허위광고가 없었다면 가습기 사망자의 95%를 살릴 수 있었다는 검찰 조사결과와 같이 가족을 위해 사용했던 가습기살균제가 오히려 자신의 가족에게 해를 입힌 피해자들을 이제 국가는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민주는 제20대 국회의 개원 전부터 가습기살균제 문제 해결을 위해 당내 보건·환경 분야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가습기살균제 피해 문제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했고, 지난 59일 피해자 의견청취를 시작으로 두 달여 동안 7차례에 걸친 간담회와 법률 제정 공청회 등을 통해 가습기 살균제 피해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다.

  

양승조 위원장은 "우리당 특위는 1차로 피해자들을 만나 절박한 호소를 들었으며, 두 번째는 정부로부터 가습기 살균제 사고의 경과보고를 받았으며, 국회차원의 객관적인 문제 해결방안 모색을 위해 2014년부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의 피해판정을 담당했던 의료·환경분야 전문가들의 고견도 청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위 활동의 성과 중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유가족과 피해당자들에게 반드시 필요한 가습기살균제 피해배상 및 구제에 관한 특별법과 가습기살균제와 같은 생활화학용품의 사용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신속한 구제와 배상을 실현할 수 있는 생활화학용품 피해배상 및 구제에 관한 법률안 초안은 피해자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만든 것"이라고 언급했다.

  

양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특위 활동은 이제 국회 국정조사특위에서 다루어 질 것"이라며 "여야 합의를 통해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 기사 원문보기

[OBC더원방송]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구제 특별법 시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