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13일 공정경제 3법과 관련, "기업계와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야당과도 논의해 이번 정기국회 내 통과시키겠다"고 말했다. 

 

한 의장은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일부에서 기업규제 3법이라고 폄훼하는데 대한민국 경제 생태계를 건강하게 발전시키기 위해 꼭 필요한 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추정 사고와 관련, "경제계는 경제계의 부담만 말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일자리와 노동을 통해 기업이 취하는 이익을 생각해달라""노동자들의 사회안전망을 어떻게 같이 고민할지 얘기했으면 좋겠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플랫폼 기반 노동, 프리랜서 등 과거 전통 근로계약으로 설명되지 않는 일자리들을 사회안전망 바깥으로 밀어내는 형국"이라며 "정부는 전국민고용보험·산업재해보험 가입을 위한 사회 안전망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숨진 택배 노동자의 '오늘은 어제보다 좀 늦을 것 같다'는 생전 발언을 인용하면서 울컥한 듯 목소리가 떨리기도 했다.

 

한편 노동자·사용자·정부가 지난달 16일 배달의민족(배민) 등 스마트폰 앱과 같은 디지털 플랫폼으로 실시간 주문을 받아 일하는 배달노동 종사자의 산재보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가입 및 적용 확대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대통령 직속 사회적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산하 '디지털 플랫폼 노동 : 배달업종' 분과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합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배달 업무가 더욱 확대되는 가운데, 사고 위험에 노출된 배달노동 종사자에 대한 사회 안전망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공감대 속에서 도출됐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 원문보기

[세계일보] 숨진 택배노동자 생전발언 인용하다 울컥한 한정애, 재계에 "사회 안전망 고민해달라" 쓴소리


▽ 관련 기사보기

[연합뉴스] 한정애, 택배노동자 죽음에 울컥"공정3법 정기국회내 처리"

[디지털타임스] 택배노동자 죽음에 울컥한 한정애 "공정3법 정기국회내 통과"

[서울경제] 한정애, 택배노동자 죽음에 울컥 "경제계, 사회안전망 강화 고민해야"

[오마이뉴스] 울먹인 한정애 "'다녀올게' 했으면 돌아와야 하는데..."

[이투데이] 한정애, 택배노동자 과로사 추정 사건에 울컥"공정3법 정기국회내 처리"

[서울신문] “오늘 더 늦어숨진 택배노동자에 울컥한정애 공정3법 꼭 통과

[MBC] 한정애 "공정경제3법 의견 수렴 중정기국회 내 통과"

[MBN] 한정애, 택배노동자 죽음에 울컥"경제계, 부담만 말하지 말고"

[KBS] 한정애 "택배 노동자 또 사망..전 국민 고용·산재보험에 최선 다하겠다"

[일요서울] [영상] 규제3법 아닌 공정경제3법 꼭 통과시킬 것, 한정애 "택배 기사 산재-고용보험 적용되지 않아"

[매일경제] 한정애, 택배기사 사망에 울컥"전국민 고용보험 꼭 도입해야"

[뉴스핌] 퀵서비스·대리운전 표준계약서 도입되나··, 협약식 개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