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정책위원회 의장)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소방공무원의 지속적인 충원으로 1인당 담당인구는 900명 이하로 줄어들었지만 지역별 편차가 최대 2.6배에 이르러 소방인력 격차가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공무원이 꾸준히 충원되면서 1인당 담당인구는 1,000명 이하로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지역별 편차는 큰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담당인구는 지역별로 최대 2.6배까지 벌어졌다.

 

2015년 이후 올해 8월까지 18219명의 소방공무원이 충원됐다. 이에 따라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는 20151,224명에서 20171,091, 지난해 926, 올해 8월 기준 859명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를 지역 소방본부별로 살펴보면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수의 차이가 여전해 이를 반영한 체계적인 계획을 세운 소방공무원 증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에 1인당 담당인구수가 가장 높았던 곳은 경기도로 1인당 담당인구수는 1,784명에 달했다. 이는 2015년 전체 1인당 담당인구수인 1,224명의 1.5배에 달한다. 이어 창원본부가 1,643, 서울본부가 1,469명이었다.

 

2015년 기준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수가 가장 적은 곳은 강원으로 627명이었고, 다음으로 전남 843, 경북 852명이었다. 이들 상위 3개 지역의 평균 1인당 담당인구수(1,632)와 하위 3개 지역의 평균 1인당 담당인구수(774)의 차이는 2.1배였다.

 

그러나 20208월에는 그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1인당 담당인구수가 가장 많은 3곳은 서울(1,352), 경기(1,269), 창원(1,078)으로 이들 3곳의 소방공무원 평균 1인당 담당인구수는 1,233명이었다. 가장 적은 3(강원 384, 전남 466, 경북 523)1인당 담당인구수는 평균 458명으로 차이는 2.69배였다. 이는 5년전인 2015년의 2.1배에 비해 차이가 더 커진 것이다.

 

한 의원은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과 함께 인력 충원을 지속하고 있지만 지역 간 격차는 오히려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어디에 사는 국민이든지 사고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지역별 상황을 고려하여 적재적소에 소방공무원을 충원하고 배치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출처 : 국제뉴스(http://www.gukjenews.com)



▽ 기사 원문보기

[국제뉴스] 소방공무원 충원 계속되지만, 소방인력 지역 간 격차 최대 2.6


▽ 관련 기사보기

[매일안전신문] 소방 인력 배치 지역간 격차 크다

[에너지데일리] 소방공무원 충원 계속되지만소방인력 지역 간 격차 최대 2.6

[참여와혁신] 소방공무원 충원 계속되지만지역 간 인력 격차 최대 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정책위원회 의장)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인명구조견 운영현황’ 국감자료에 따르면, 인명구조견은 작년 기준 총 806회 출동하여 44명(생존 17명, 사망 27명)을 구조하였는데 15년 617회 출동에 29명을 구조한 것과 대비하면 대폭 늘어난 것이다. 


201020_[한정애 보도자료] 소방청 인명구조견 작년 44명 구조, 2015년 대비 66% 증가.hwp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3일(화) 소방청,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했습니다.

 

<주요 질의사항>

소방청을 대상으로 산림청과 지자체가 별도로 운영하는 '산불예방진화대원'을 언급하며, 소방직이 국가직화되었으나 예산과 인사권 등이 여전히 지자체에 있어 이를 소방청으로 일원화하여 효율적인 운영이 필요함을 밝혔습니다.


또한 2012년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 기본법」이 제정되면서 소방관을 대상으로 하는 특수건강검진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검진의 대상이나 검진결과를 관리할 시스템의 부재로 소방관들의 건강관리가 제대로 되지 못한다는 점을 지적하였습니다.

 

△이어 소방관들이 장비로 인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질의하였습니다. 소방관 개인이 착용하는 기본 장비의 무게는 무려 30kg에 육박하는데, 무게도 상당하지만 화재진압 현장에서 무전기 조작엔 더욱 큰 어려움이 따르고 있습니다. 화재나 재난현장에서의 소음으로 인해 무선통신 음향이 잘 안들리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에 경기도의 핸즈프리 헬멧 시범 사례를 소개하고, 소방청도 핸즈프리 헬멧을 시작으로 여러 장비에 IT기술을 접목시켜 소방관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장비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당부하였습니다.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이 고시에도 없는 인증 기준을 추가해 인증비용이 늘어나는 등 불공정행위를 하는 사례를 들어 제도 개선이 필요함을 밝혔습니다.


지적한 문제들이 개선될 수 있도록 끝까지 세심하게 살피겠습니다.



[2020 국정감사] 소방공무원 체계적인 건강관리 필요해 | 한정애TV


[2020 국정감사] 핸즈프리 소방헬멧이 필요한 이유 | 한정애TV


[2020 국정감사] 승강기안전공단의 인증제도 개선 | 한정애TV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