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으로 임명된 후 처음 열린 정책위원회 전체회의에 함께 했습니다.

오랜만에 정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니 과거 수석부의장을 역임하며 정책을 논의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올랐답니다 :)

 

정책위원회는 당의 정책, 입법, 예산 등을 총괄하는 중요한 기구인데요.

의장으로서 어깨가 무겁지만 책임감을 갖고 임하겠습니다.

 

회의에 앞서 전임 조정식 정책위의장님과 윤관석 수석부의장님의 소회를 들었는데요.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정책위원회가 되길 기원해주셨습니다 ^^

 

 

고마움을 담은 감사패를 전달하는 시간도 가졌답니다.

그동안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이어 새롭게 구성된 정책위원회 첫 회의를 진행했는데요. 저는 모두발언을 통해 변화를 만드는 것은 보람 있는 일이라며 우리 당의 정책이 국민의 삶속에 물 흐르듯이 들어가서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동수 수석부의장님은 정무위에서 전문위원님들과의 소통이 중요하다는 것을 경험했다여기 계신 정책실, 전문위원님들과 소통하며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어 보고안건을 듣고 본격적인 논의를 이어나갔습니다.

 

 

유동수 수석부의장님을 비롯한 정책실, 전문위원님들과 함께 더 좋은 정책으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고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한정애 민주당 의원이 노동운동을 시작했던 과거를 되돌아보고 정치인으로서 만들어 가고 싶은 미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담은 자서전을 출간했습니다. 한 의원은 12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자서전 <하얀봉투>출판기념회를 개최했으며, 이 날 출판념회에는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 윤성규 환경부 장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와 관련된 기사가 1213일 매일노동뉴스에 게재되어 소개해드립니다 

[매일노동뉴스] 제정남기자= 자서전 제목인 <하얀봉투>는 한 의원의 삶의 궤적을 바꾼 사건이다. 안전보건공단에서 근무하던 1991년 안전보건점검을 위해 찾았던 어느 허름한 영세사업장 공장장이 건넨 하얀봉투는 한 의원이 의식을 직장생활 바깥세상으로 향하게끔 만들었다.

[중략]

*매일노동뉴스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