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시 : 202093() 오전 9

장소 : 국회 본청 원내대표회의실

 

한정애 정책위의장

 

오늘 의료계 범투위에서 개원의, 전공의, 전임의 그리고 의대생의 뜻을 모아서 협상안을 논의하는데 저는 이 범투위가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결론이 내려질 것이라고 기대한다. 국민의 생명에 관계된 일이라 저와 우리당은 그 어느 때보다도 신중하고 진심을 담아서 협상을 진행 중이다. 범투위에서 진전된 협상안이 도출된다면 현재 의료계에 내려진 행정처분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적절한 처리방안이 마련되도록 논의할 것이다. 우리당의 원점에서 검토하겠다는 입장은 유효하다. 당정은 의료진과의 협상의 문을 열어 놓고 기다리고 있다. 시간이 많지 않다. 이를 위해 정부·여당의 이원화된 창구를 만들어서 의료계의 고충해결에도 발 벗고 나설 것이다. 국회 내에는 특위구성을 통해서 전달체계의 개편, 수련환경의 개편, 지역 가산수가의 신설 등 의료체계 개선에 대한 열린 마음에서의 논의를 약속드린다. 다시 한 번 오늘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하는 의료진의 진심을 온 국민이 알 수 있도록 진전된 협상안이 도출되기를 국민과 한마음으로 기다릴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결코 녹록치 않음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편은 물론,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해주시는 국민께 고개 숙여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 이러한 희생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아직 검사를 받지 않고 있는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집회 관련자들은 속히 검사를 받아주시기를 바란다. 당은 더욱 엄중해진 현 상황에서 코로나와의 전쟁을 더 효율적으로, 더 체계적으로 대처하는 방안을 끊임없이 강구하고 있다. 코로나19 방역대책뿐 아니라 일자리 문제와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생존 대책을 마련하고 또한 미래사회 전환에 대응할 수 있는 입법을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

 

‘9월 정기국회는 협치국회로 만들었으면 좋겠다라고 하는 당대표의 말씀이 있었다. 여당과 야당이 지난 4.15총선에서 공통적으로 약속했었던 정책들, 그리고 이번에 국민의힘에서 새로운 정강정책을 만들면서 또한 우리당과 합의의 점을 찾을 수 있는 정책들 그것들부터 먼저 입법화하는 노력이 보여진다면 그야말로 정기국회가 과실을 맺는, 열매를 가득 맺을 수 있는, 국민이 보시기에 아름다운 국회가 되지 않을까싶다. 그러한 정기국회가 될 수 있도록 야당의 적극적인 노력 또한 당부 드리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게 나라입니까?? 2020.09.04 0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원님

    의원님께 묻고싶습니다

    의래기들의 저런 쓰레기같은 무력행사에 굴복하는게 나라입니까??

    저 의래기들의 오만방자하고 남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행위가 사회에서 용납될 수 있는것입니까???

    국회의원말고 의협대변인을 하세요

    국민들앞에 부끄러운줄을 아세요

  2. 구르미 2020.09.04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화면에 목에 두른 진주 목걸이가 너무나 튀어서 보기에 민망합니다.
    시국도 그렇고, 하시는 일과도 너무 어울리지 않습니다.

  3. 시민 2020.09.04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원님.
    혹시 지금 큰일 하나 잘 끝냈다고 마음 편하게 식사하고 계시는건 아니겠지요?
    파업으로 인해 사람이 죽었는데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네요. 정부여당은 책임지는 사람들 아닙니까?
    국회 건물뿐만 아니라 의원실도 셧다운 들어갔습니까? 며칠전까지만 해도 잘 달리던 댓글이 조용하네요.
    시험도 연기해주고 고소도 취하해주고 이제는 뭐 의대생쯤 되야 파업도 해볼만 하겠네요.
    이번 협상에 임하던 의원님 마음에는 뭐가 담겨있었는지 참 궁금합니다.
    이번에 이렇게 내어주고 또 내어주고 그러다보면 다시 정권도 내어주겠지요.

  4. 민초 2020.09.04 2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주당 지지 철회 합니다.. 대집이정도 한테도 지는 정당 기대가 안되는군요.. 다 양보하고 나중에 정권도 넘겨주세요.. 우리같은 민초는 약타러 의원 방문 했다가 집회하려구 샷다 내렸다는 말듣고 그날 집회안가고 진료하는 의원으로 바꿨다는.. 민초만도 못한.. 에효...

  5. 원태아빠 2020.09.04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원님 저희 지역구 의원님이라 정말 창피합니다 의료계 타협이라고 더 심한게 말하고 싶은데 누굴위해 정치를 하는건지 합의문과 전공의 파업은 계속 진행됐는데 이제는 어떻게 하실건지 정부여당에 정말 실망했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공공의료에 대해 강경책을 펼쳤는데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정치의사들과 합의한게 뭐가 그리 대단하다고... 저희 지역구 의원님이란게 정말 더 창피합니다 항상 정도로 결정하고 판단하면 지금 당장은 모면할 수 있겠지만 향후에 꼬리표 처럼 발목을 잡을겁니다 앞으로의 의정활동 지켜보겠습니다

  6. 정의실현 2020.09.05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정애 위원님, 코로나 사태의 한 가운데 왜 갑자기 의료 정책을 밀어붙여서 이사단이 났는지 모르겠습니다. 국민의 일원으로 우리나라가 협력하고 합동해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모습을 보고 싶지, 서로 배불리겠다고 비리 법안 내놓고 쉬쉬 넘기면서 이것이 개혁이다고 국민을 농락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습니다. 전문직들은 능력이 되어서 우리나라를 떠나면 어디는 가서 잘먹고 잘 삽니다. 의사 안하면 사업으로 돈을 벌수 있습니다. 힘없는 국민이 좋은 의료를 받을수 있게 전문가와 상의해서 생산적인 법안을 만들수 있도록 해주세요. 민주당의 힘을 보여주세요.